펀치X로코베리, 신곡 '헤어지는거죠'로 그린 이별 서사 [일문일답]

기사입력 2021.05.04 오후 05:32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음원 강자’ 펀치와 ‘작곡 듀오’ 로코베리가 신곡 ‘헤어지는거죠’를 직접 소개했다.

펀치는 오는 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헤어지는거죠’를 발매한다.

‘헤어지는거죠’는 펀치 특유의 그루브와 보컬을 통해 이별의 슬픔을 담아낸 R&B 장르로, 애절한 노랫말이 어우러져 절절한 감성을 선사하는 곡이다. 펀치는 유니크한 음색과 독보적인 창법으로 상대방에 대한 미련과 먹먹한 감성을 노래 안에 담아내 리스너들의 감정선을 자극한다.

인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 OST ‘Everytime’, ‘도깨비’ OST ‘Stay With Me’ 등을 비롯해 ‘밤이 되니까’ ‘안부’ 등 곡으로 펀치와 호흡을 맞추며 완성도 높은 음악적 케미를 선보인 밴드 작곡가 로코베리(로코, 베리)가 작곡에 참여하며 발매 전부터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펀치와 로코베리가 신곡 ‘헤어지는거죠’에 대한 비하인드를 직접 소개했다.

◆ 펀치와의 일문일답

Q. 작곡 듀오 로코베리와 인연이 깊다. 로코베리와 이번 신곡 ‘헤어지는거죠’를 통해 맞춘 호흡은 어땠는가. 작업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면?

로코베리와 오래 전부터 함께 작업을 많이 해왔기 때문에 너무 편하다. 가장 잘하는 게 무엇인지 서로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호흡이 안 맞을 수가 없다. 너무 잘 맞는다.

Q. 이번 곡을 녹음할 때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녹음할 때 그 노래에 맞는 목소리 톤을 잘 잡고 가는 걸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이다. ‘헤어지는거죠’에서는 헤어지는 그 순간의 감정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Q. 음색이나 창법의 강점이 있다면? 이외에도 본인이 생각하는 강점은 무엇인지.
많은 분들이 제 노래는 듣기에는 쉬워 보이는데 막상 부르면 어렵다고 하시더라. 말하듯이 부르면서도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는 제 목소리를 강점이라고 생각한다. 듣는 분들도 그 부분을 좋게 봐주시는 것 같다.

Q. ‘헤어지는거죠’에서 가장 인상적인 가사 한 소절과 그 이유는?
“헤어지는거죠 그대의 표정이 차가워 보여 날 눈물 나게 만들어요”라는 부분이 가장 인상적이다. 헤어지는 순간에 상대방이 짓는 표정을 보고 서 있는 그 마음을 잘 표현한 것 같다.

◆ 로코베리와의 일문일답

Q. ‘음원 강자’ 펀치와의 호흡이 좋은 걸로 알고 있다. 보컬리스트로서 펀치의 강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펀치의 강점은 음색이다. 굳이 높은 음정으로 부르지 않아도 저음 안에서 곡의 해석이 뛰어나고 그 속에서 기승전결을 만들어낸다. 슬픈 노래와 밝은 노래를 할 때 목소리가 확연히 나누어지는 것도 가수로서 뛰어난 부분이다. 펀치에게는 가사를 귀 기울여 듣게 만드는 특별한 힘이 있다.

Q. ‘헤어지는거죠’ 작업 시 중점을 둔 부분은 무엇인지, 여러 이별 감성을 지닌 곡과 ‘헤어지는거죠’의 차별점이 있다면?
‘헤어지는거죠’를 작업할 때 펀치의 곡 ‘밤이 되니까’를 연장선에 둔 감정을 생각했다. ‘밤이 되니까’가 헤어진 직후라면, ‘헤어지는거죠’는 헤어지고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의 감정을 보여준다고 생각해주면 좋겠다. 펀치의 감정선도 시간이 흐르면서 더 성숙해지고 많은 이들의 공감대를 만들어 주는 것 같다.

dew89428@xportsnews.com / 사진=냠냠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