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 재차의' 엄지원 "드라마 속 캐릭터 한계, 보완하고 싶었다" (인터뷰)

기사입력 2021.07.21 오후 12:0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방법 : 재차의' 엄지원이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21일 오전 영화 '방법 : 재차의' 엄지원과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방법 : 재차의'는 되살아난 시체 ‘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을 막기 위해 미스터리의 실체를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엄지원은 살인 예고를 생중계하게 된 기자 임진희 역을 맡았다.

엄지원은 "드라마 속 임진희를 연기하면서 느꼈던 갈증, 답답함, 한계 같은 게 있었는데, 영화에서는 그걸 보완하고 싶었다"면서 "드라마에서는 믿기 힘든 사건들이 일어나는데, 그런 사건을 그냥 바라만 보는 방관자의 느낌이 강했다. 그래서 영화에서는 보다 능동적으로 사건을 풀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영화 속 임진희를 연기한 소감을 설명했다.

또한 "이번 작품이 연기하는 데 가장 힘들었다. 다른 작품 속 캐릭터는 감정을 싣고 상황에 반응을 하면 되면 되는데, 이번 작품은 사건만 주어지고 감정은 드라이하게 쓰여진 역할이라 어떻게 감정을 주고 캐릭터가 느낀 감정을 어떻게 관객에게 전달할지 고민했다"면서 "관객분들은 잘 모르시겠지만, 연기하기 굉장히 힘든 캐릭터"라며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방법 : 재차의'는 28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