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의사♥' 이윤지, 두 딸을 한 품에 "다행이다 하얗다"

기사입력 2021.07.21 오후 02:35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이윤지가 두 딸과의 사랑스러운 일상을 전했다.

이윤지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행이다. 딸들이 하얗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윤지는 딸 라니, 소울을 한 품에 안은 채 밝게 미소짓고 있다.

최근 야외 풀장에서 딸들과 여름 물놀이를 즐긴 이윤지는 많이 타지 않은 딸들의 모습에 기뻐하는 모습이다. 붕어빵 자매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이윤지는 치과의사 정한울 씨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사진=이윤지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