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구두' 소이현, 반효정 양녀 되기로 결심

기사입력 2021.07.21 오후 08:15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빨강 구두'의 소이현이 반효정의 양녀로 들어가기로 결심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의 갈등이 그려졌다. 앞선 방송에서 최숙자(반효정)에게 신장을 기증한 후 그에게 양녀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제안을 받았던 김젬마는 고민에 빠졌다. 자신을 키워 준 엄마와 새로 나타난 후견인 사이에서 갈등하던 그는 우연히 마주친 친모 민희경(최명길)을 떠올렸다. 

키워준 엄마 소옥경(경인선)을 찾아 간 김젬마는 "엄마, 아무래도 나 최 여사님 댁으로 가야할 것 같아. 혼자 있으시다 보니 많이 외로우신가 봐. 여사님한테 가면 공부도 시켜 주시고 취직도 될 수 있게 도와 주신대"라고 말했다.

이에 소옥경은 "가고 싶니?"라고 말하면서도 "엄마가 부족해서 미안해. 엄마가 능력만 있었으면 너 공부도 시켜 주고 도와줬을 텐데"라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김젬마는 그의 탓이 아니라고 위로하며 '사실 가기 싫어요. 하지만 갈거야. 꼭 복수할거야'라고 말해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케 했다.



앞서 최숙자를 찾아간 민희경은 "우리 딸 혜빈이가 미국에 있을 때 여사님의 손자 현석(신정윤)이랑 살았다고 하네요. 요즘 세상이 바뀌었다고는 하지만 어디 가서 소문 나면 혜빈이가 다른 데 시집 가기도 힘들고. 둘의 결혼을 추진해 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숙자는 외국 여자와 놀고 있는 그의 철부지 손자 윤현석을 찾아가 따귀를 날렸다.

그는 "이제 그만 제발 정신 차리고 살아. 너 유학 보내 놨더니 여자애들이나 만나고 다녔던데 민 회장이 찾아 와서 동거했던 자기 딸 혜빈이랑 결혼하라고 하더라. 결혼해서 일부터 배워라"라고 일침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