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 "종갓집 맏며느리, 나 때문에 제사 없어져" (같이 삽시다)

기사입력 2021.07.22 오전 05:1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김원희가 남편과 결혼 후 시가 제사가 없어졌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김원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원희는 '사선녀' 김영란, 박원숙, 혜은이, 김청과 저녁 식사를 했다. 이때 김원희는 김영란을 보며 "사대부집 여인 같은 분위기가 풍긴다"고 말했고, 김영란은 "너도 종갓집 며느리냐"고 물었다.

이에 김원희는 "종갓집 맏며느리"라고 밝혔고, 사선녀는 제사가 1년에 몇 번 있느냐는 질문을 건넸다. 

김원희는 "제사는 없다. 어머니가 없애셨다. 며느리를 들이시더니 '제사는 끝났구나' 하면서 없애셨다"며 "어머니를 진짜 잘 만났다. 남편보다 어머니를 잘 만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KBS2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