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첫째딸, 4개국어 가능…구글→트위터 이직" (대한외국인)

기사입력 2021.07.22 오전 05:3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김영호가 딸 자랑을 했다.

21일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손지창, 김영호, 김승수, 이지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김영호에게 "김영호가 딸바보로 유명하다고 들었다"며 "딸들에게 어떤 아빠냐"는 질문을 했다.

이에 김영호는 "사실 보통 사람들은 제가 딸한테 잘해준다고 생각하는데 반대로 딸이 잘해준다"며 "첫째가 26살,둘째가 24살, 막내가 19살"이라고 밝혔다. 

딸 자랑을 해달라는 요청에는 "첫째는 언어에 소질이 있어서 4개 국어가 가능하다. 구글에 있다가 트위터로 이직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둘째는 토론토에서 대학을 다니는데 올 A+를 받았다. 막내는 중고등학교 수석 졸업하고 Y대에 들어갔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에 손지창은 "다행히 형수님을 닮은 것 같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