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이성민·김무열 '대외비', 제25회 판타지아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

기사입력 2021.07.22 오전 11:2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악인전' 이원태 감독의 신작이자 대한민국 대표 배우 조진웅, 이성민, 김무열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 영화 '대외비'가 해외 포스터 공개와 함께 제25회 판타지아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 소식을 전했다.

'대외비'는 돈, 권력, 명예, 각자의 욕망을 위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하는 세 남자의 배신과 음모를 그린 영화다.

'대외비'가 해외 포스터 공개와 함께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제25회 판타지아 국제영화제(Fantasia International Film Festival) 경쟁 섹션에 공식 초청되는 쾌거를 올리며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이원태 감독의 전작 '악인전'이 제23회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베스트 액션(Best Action Film) 부문에서 관객상을 수상한데 이어 두 번째 초청으로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올해로 25번째 맞이한 판타지아 국제영화제는 북미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장르 영화제로 오는 8월 5일부터 25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대외비'는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경쟁 섹션인 슈발 누아르(Cheval Noir)에 공식 초청돼 8월 7일 극장 상영을 통해 해외 관객과의 첫 만남을 가진다. 

올해 판타지아 국제영화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행사를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이벤트로 진행될 예정으로 약 100여 편의 상영작 중 극장에서 13편 내외의 작품만 상영될 예정이라 '대외비'의 극장 상영은 더욱 뜻 깊다. 

판타지아 국제영화제의 아시아 프로그래밍 공동 디렉터인 니콜라 아르샹보(Nicolas Archambault)는 "칸 선정작 '악인전' 이후 이원태 감독이 농익은 연출력으로 처음 선보이는 '대외비'는 노골적인 사회 풍자로 시작하여 부패와 내부자거래, 조직범죄로 꾸려진 격렬한 스릴러로 변주한다. 주연 배우 조진웅은 그의 연기 인생 최고의 연기력을 선보인다. 그는 정치인의 입체적인 면모를 사실적으로 보여주며 추악하면서도 그만큼 매력 있는 인물을 연기한다. '대외비'는 몰입감 넘치는 음악, 매혹적인 줄거리와 영리한 반전을 지닌 반드시 보아야 할 작품이다"라고 초청 이유를 밝혔다. 

특히 '대외비'는 슈발 누아르(Cheval Noir) 경쟁 섹션과 더불어 관객이 직접 선정하는 Best Asian Film 부문에도 노미네이트 돼 수상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대외비'는 하반기 개봉 예정이다.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