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그바, 팔려면 최대한 빨리"...맨유 향한 조언

기사입력 2021.07.22 오전 11:52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포그바의 PSG 이적설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현지 언론은 빠르게 매각할 것을 추천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21일(한국시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폴 포그바의 거취를 두고 딜레마에 직면했다. 포그바는 계약 기간 1년만을 남겨뒀고, 지금 그를 팔지 않는다면 돈 한 푼 받지 못하고 뺏길 수 있다"라고 전했다.

메일은 "제이든 산초의 영입, 라파엘 바란과 키어런 트리피어의 이적설이 나옴에도 올여름 맨유의 가장 핫한 이슈는 포그바의 이적일 것이다. 구단은 계약 마지막 해에 접어들었음에도 포그바와 재계약 이야기를 나누고 있지 않다. 2016년 그를 영입할 당시 지불했던 8,900만 파운드(한화 약 1,405억 원)의 이적료를 조금이라도 회수하기 위해서는 그를 매각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파리 생제르맹(PSG)는 마침 포그바에 강한 관심을 드러내고 있고 그의 에이전트 미노 라이올라도 PSG와 포그바의 이적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그바의 주급으로 알려진 29만 파운드(한화 약 4억 5,000만 원)을 감당할 수 있는 몇 안되는 구단이고 이적료 4,300만 파운드(한화 약 678억 원)를 지불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알렸다.

"맨유의 딜레마는 여기서 시작된다. 내년 여름 계약이 만료되면 포그바를 아무런 대가 없이 잃는다. 하지만 이번 이적시장에서 그를 매각하면 팀 전력 손실을 막을 수 없다. 리그 우승을 노리는 만큼 두터운 선수층을 필요로 하는 맨유이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과 포그바의 관계가 나빠 보이지는 않지만, 그의 에이전트가 올 1월 다시 한 번 언론에 '불행하다'라는 인터뷰를 남기며 전체적인 팀 사기에 악영향을 미쳤다. 한 두 번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맨유는 포그바에 대한 결정을 빠르게 내려야 한다. 그를 매각하며 벌어들인 자금으로 에두아르도 카마빙가, 데클란 라이스, 사울 니게스 등 대체 자원을 영입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하루빨리 결정을 내리고 처분하는 편이 팀에 이롭다"라고 주장했다.

사진=EPA/연합뉴스




정승우 기자 reccos23@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