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식당' 윤다영, 남지현과 '절친 케미'…팔색조 매력

기사입력 2021.07.22 오후 01:1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윤다영이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에서 화끈한 캐릭터를 소화,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티빙 오리지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이하 '마녀식당')는 대가가 담긴 소원을 파는 마녀식당에서 마녀 희라(송지효 분)와 동업자 진(남지현), 알바 길용(채종협)이 사연 가득한 손님들과 만들어가는 소울 충전 잔혹 판타지 드라마다.

지난 16일 첫 공개된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에서는 희라와 진이 '마녀식당'의 사장과 동업자로 계약을 체결하게 되는 과정이 파란만장하게 펼쳐지는 동시에 화려한 마법의 향연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매혹시킨 가운데, 윤다영은 진의 베프이자 고등학교 선생님인 이윤미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이윤미(윤다영)는 낮에는 길용과 함께 학생들을 챙기는 교사로 일하고, 밤에는 진의 술친구로 고민을 함께 나누며 힘을 더해주는 든든한 인물로, 지난주 방송된 1, 2회에서는 연거푸 터지는 개인적인 악재와 집안일까지 겹쳐 깊은 수렁에 빠지게 된 진의 곁을 지키며 ‘찐친’으로 화끈한 매력을 발산했다.

남자친구와 헤어진 진의 이야기를 듣고 대신 소리를 지르며 화를 내주기도 하고, “그런 남자는 싹 다 잊고 새롭게 시작하자”며 진에게 화끈하게 에너지를 전해 통쾌함을 더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기도 했다.


또한 학교에서 학교 폭력으로 최영재(신주협)가 괴롭힘을 당하는 일이 발생하자 이윤미는 신속하게 나서서 상황을 정리하고, 싸움에 휘말려 경기 출전이 어려워진 길용을 걱정하고 살피는 ‘찐 선생’으로 인간미 가득한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며 작품에 빛을 더했다.

이렇듯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의 두 얼굴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윤다영은 멜로드라마 역사에 한 획을 그으며 큰 인기를 끌었던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전생의 비밀을 간직한 여자 저승사자 김차사 역할로 큰 사랑을 받으며 단숨에 주목받은 배우다.

이후 KBS 2TV TV소설 ‘꽃 피어라 달순아’에서 부와 성공을 향한 야망으로 똘똘 뭉친 한홍주 역으로 악역 연기를 펼치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고, 이에 더해 MBN ‘리치맨’과 영화 ‘인천상륙작전’등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열연을 펼치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종영한 KBS2 ‘비밀의 남자’에서 한유라(이채영)의 고등학교 동창이자 라이벌인 박나영 역으로 변신해 선보인 연기는 매회 극에 긴장을 더하며 손에 땀을 쥐게 했던 바.

매 작품마다 전혀 다른 캐릭터로 변신과 성장을 거듭하며 팔색조 매력을 뽐내고 있는 윤다영이 이번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에서 또 어떤 연기와 활약으로 극에 재미를 더할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마녀식당으로 오세요'는 매주 금요일 오후 4시 티빙을 통해 공개된다.

사진=티빙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