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복만, 이경규 성대모사 도전 "이경규가 2명?" (편스토랑)

기사입력 2021.07.22 오후 03:25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편스토랑' 쓰복만이 화제의 성대모사 퍼레이드를 펼친다.

23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인간 복사기 쓰복만의 포복절도 예능 활약이 펼쳐진다. 성우 겸 유튜버 쓰복만(김보민)은 기막힌 관찰력과 표현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스타들의 성대모사를 선보이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편스토랑' 스페셜 MC로 등장한 쓰복만은 드라마 '펜트하우스' 속 인물들의 성대모사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천서진(김소연 분), 심수련(이지아), 하은별(최예빈), 주단태 등 성별을 넘나들며 소름 돋는 싱크로율을 자랑한 쓰복만의 성대모사는 큰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도 쓰복만의 성대모사 퍼레이드는 계속된다. 쓰복만은 드라마 '스카이캐슬' 김주영(김서형) 성대모사로 포문을 연다. 이어 진진희(오나라), 강예빈(이지원), 이수임(이태란)까지 끝없이 쏟아지는 성대모사에 웃음이 터진다.

하지만 쓰복만의 성대모사는 여기서 끝이 아니라고. 쓰복만은 드라마 '부부의 세계' 속 지선우(김희애) 성대모사에 도전한다. 그러나 이날 가장 큰 웃음이 예상되는 쓰복만의 활약은 예능 대부 이경규 성대모사라고. 쓰복만은 이경규 앞에서 위장 CF 속 이경규 성대모사를 선보인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쓰복만이 자신의 성대모사를 하는 것을 본 이경규는 즉석에서 컬레버레이션까지 제안한다. "이경규가 2명인가"라는 감탄이 쏟아진 이경규와 쓰복만의 환상 호흡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23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