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 탈구' 엘리엇 "스트루이크 잘못 아니야...레드카드 과했다"

기사입력 2021.09.14 오전 11:07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큰 부상으로 쓰러진 하비 엘리엇이 파스칼 스트루이크를 감쌌다.

리버풀의 미드필더 하비 엘리엇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리즈의 앨런 로드에서 열린 2021/22 시즌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에서 파스칼 스트루이크의 태클에 쓰러졌다. 발목에 통증을 호소하며 들것에 실려 나간 엘리엇은 발목이 탈구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종료 후 스트루이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절대로 의도한 행동은 아니었다. 빠르게 회복해서 다시 그라운드에서 만나길 기도하겠다"라며 엘리엇에게 사과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엘리엇은 SNS를 통해 "전혀 스트루이크의 잘못이 아니다. 그에게 레드카드가 주어진 것은 이상한 일이지만, 축구에서는 이런 일들이 일어나기 마련"이라며 스투르이크를 감쌌다. 스트루이크에게 퇴장 조치가 내려진 것이 과한 판정이었다고도 주장했다.

엘리엇은 "어제 리즈에서 있었던 일 때문에 충격을 받긴 했지만, 축구계가 나에게 보여준 사랑과 성원에 완전히 압도됐다. 나와 내 가족에게 연락준 모든 사람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은 재활에 완전히 집중하고 있다. 가능한 한 빨리 회복할 것이다. 나는 리버풀 팬들이 내 뒤에서 열렬히 응원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함께 이 일을 극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마크 클래튼버그 전 프리미어리그 심판은 "손흥민이 안드레 고메스에게 범했던 파울을 생각해보자. 토트넘은 당시 레드카드에 항소했고, 승리했다. 리즈 역시 스트루이크의 레드카드에 항소를 제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엘리엇의 부상이 심각했기 때문에 느린 장면을 다시 보지는 못했다. 하지만 당시 내가 보기에는 스트루이크의 태클은 나쁜 태클이 아니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EPA/연합뉴스


정승우 기자 reccos23@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