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추적 어플, 모텔로 뜨더라"…'돌싱글즈2', 충격 예고

기사입력 2021.09.14 오후 01:16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돌싱글즈2'가 출연자들의 사연이 담긴 예고편을 공개했다.

12일 종영한 MBN 예능 프로그램 '돌싱글즈' 방송 말미 10월 초 방송되는 '돌싱글즈2' 예고편이 공개됐다. 시즌1은 유일한 최종 커플 추성연♥이아영 또한 교제 사실을 부인한 바, 결국 한 커플도 이뤄지지 않아 또다른 반전을 안긴 바 있다.

그런 가운데 과연 시즌2에서는 돌싱남녀들이 실제 사랑을 이뤄갈 수 있을지 주목도가 높아지고 있다. 아직 돌싱남녀의 어떤 모습도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그들의 음성과 사연만이 전파를 탔다.

한 여성 출연자는 "위치추적 어플이 있었는데, 그걸 해 보니 모텔로 떴다"고 충격 고백했고, 남성 출연자 또한 "결정적인 게...외도를 했다"고 털어놨다.


다른 여성 출연자는 "별로 즐거웠던 기억이 없다. 내 자신이 불행하다고 느껴졌다"고 고백했고, "행복한 척 쇼윈도 부부로 살았다", "무릎도 꿇었다. 이혼하지 말자고", "저는 제가 유책배우자라고 생각을 한다"는 출연진들의 고백도 이어졌다.

저마다의 아픈 기억을 털어놓은 출연자들은 "너무 설레고 아직도 안 믿긴다", "1순위는 당연히 사랑이다"라는 말로 아픔을 딛고 새로운 만남에 대한 기대를 털어놓기도 했다.

'돌싱글즈2'는 오는 10월 첫 방송 예정이다.

사진 = MBN 방송화면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