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한 "이재영·이다영 母, 영향력 상당했을 것"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9.14 오후 03:43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방송계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전 배구선수 김요한이 학폭 논란에 휩싸여 소속팀 흥국생명으로부터 방출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를 언급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요한은 이재영·이다영 자매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많이 조심스러운 부분"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두 선수의 학창 시절에 있던 일은 저와 나이 차이가 있다보니까 잘 모른다"면서도 "솔직히 말씀드리면 두 선수의 어머니가 프로에서는 영향력이 없다. 하지만 후배가 감독으로 있었던 그 팀(흥국생명)에선 영향력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분이 프로에서는 영향력이 미미했겠지만, 확실한 건 국가대표 경력까지 있었기 때문에 학원스포츠 단계에서는 영향력이 어마어마했을 것이다"라며 "보통의 학원 스포츠 감독님들은 그런 위치까지는 가지 못한 선수 출신인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부모님들이 (그 분에게) 먼저 고개를 숙이고 들어갔을 것이다. 그 어머니의 입김이 강해질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제가 학생일 때는 폭력이 만연했다. 이재영·이다영 선수의 경우는 최근에 벌어진 일 아닌가. 기사를 통해서 본 내용은 상상 이상으로 심했다"며 "선배들이 후배들을 집합시키는 건 팀의 기강을 잡기 위해서인데, 이번 경우처럼 단순히 괴롭히려고 하는 경우는 없다. 해당 피해자분들이 많이 고통스러웠을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폭력은 당연히 없어져야 하고, 협회 측에서도 폭력 방지를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학창 시절에 폭행 전과가 있으면 프로에 뽑히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며 "지금은 많이 없어지고 있는 추세인데, (폭력이) 완전히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1985년생으로 만 36세인 김요한은 2007년 프로로 데뷔했으며, 2019년 OK저축은행에서의 생활을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한 뒤 '뭉쳐야 찬다'를 비롯해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동 중이다.

모 게임회사의 홍보이사로도 재직 중인 그는 최종 목표로 연기자가 되고 싶다고 언급했다.

사진= '매불쇼' 방송 캡처, 엑스포츠뉴스DB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