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업' 진영vs유태웅, 묘한 신경전 '의미심장 시선'

기사입력 2021.09.14 오후 04:4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유태웅이 진영에게 의미심장한 시선을 보낸 이유는 무엇일까.

14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12회에서는 진영(강선호 역)이 경찰대학교 강단에 올라선 유태웅(한정식)과 정의를 둘러싼 갑론을박을 펼친다.

앞서 경찰대학교를 뒤흔든 수상한 움직임의 근원지를 알아낸 유동만(차태현 분)과 강선호(진영)는 현장을 습격해 고덕배(신승환)를 검거했다. 이어 유동만은 체포 현장에 서울지방청 수사부장 한정식(유태웅)이 갑작스럽게 등장한 것에 의문을 드러냈다. 그는 박철진(송진우) 습격 사건 당시 범인을 잡았다는 유동만의 말에 소스라치게 놀라는가 하면, 유도부 교수 최희수(홍수현 분)와 남몰래 만나며 의심스러운 행동을 보였던 상황. 이에 그가 어떤 진실을 숨기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런 가운데 13일 공개된 스틸에는 강연을 위해 경찰대학교를 찾은 한정식과 한자리에 모인 학생들의 한때가 포착됐다. 먼저 화기애애한 강연 현장 속 귀여운 말장난을 주고받으며 분위기를 띄우는 ‘경찰대 최고의 만담 콤비’ 조준욱(유영재)과 노범태(이달)의 유쾌함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하지만 차갑게 굳은 얼굴의 강선호는 이들과 상반된 아우라를 자아낸다. 어두운 표정으로 한정식을 응시하는 그의 눈빛에서는 날 선 기류가 느껴지기도. 한정식은 여유롭게 강선호의 시선을 마주하며 미묘한 긴장감을 유발한다. 강선호와 한정식은 ‘정의’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한 치의 양보 없는 신경전을 벌인다고 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유발한다.

‘경찰수업’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는 의심스러운 정황을 가지고 있던 한정식과 강선호가 예상치 못한 자리에서 대면한다. 강선호는 과연 그의 행적에 대한 의문을 풀어낼 수 있을지 두 사람의 이야기에 집중해달라”라고 전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은 14일 오후 9시 30분에 12회가 방송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에서도 만날 수 있다.

사진 = 로고스 필름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