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셀럽의 삶? 재밌어…아이유 노래=어렵다" 고백 (이지금) [종합]

기사입력 2021.09.15 오전 07:00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이지금' 아이유가 부캐 이지금으로 변신해 셀럽의 삶의 체험했다.

14일 유튜브 채널 '이지금 [IU Official]'에는 '[IU TV] 타임머신 편 ㅣ 분노의 시상식 (셀럽의 삶이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부캐인 이지금으로 변신한 아이유가 "오늘은 말이야. 지금 그 친구가(아이유) 아주 정규 앨범 준비로 바쁘다고 한다'며 "그래서 내가 대충 꾸미고 대리 수상을 하러 왔다. 오늘 언택트라 마스크도 쓸 수 있어 대충 다들 속아 넘어갈 것 같다"라며 골든디스크 시상식에 왔다고 밝혔다. 이지금은 "어릴 때는 수학경시대회 상도 받아보고 백일장에서도 상도 받아보고 먼 옛날의 이야기구먼"라며 어르신 말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반짝반짝한 시상식에 맞춘 격식을 차린 의상을 자랑하는 아이유는 "(머리에) 브릿지도 넣었다"라며 화려한 의상을 자랑했다. 스태프는 "아이유의 삶을 살아보는 거 아니냐. 셀럽의 삶이란 어떤 것 같냐"라며 아이유로 위장 중인 유튜버 이지금에게 질문했다. 이에 이지금은 "셀러브리티들이란 아주 재밌겠다. 이렇게 예쁜 옷도 입고 화장도 이렇게 반짝반짝 하고 머리도 여러 개 땋아준다"며 "오늘 하루 대리체험이지만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 그래서 흔쾌해 내가 대신 받으러 가겠다고 이야기했다"라며 부캐에 완벽 빙의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사전녹화 무대도 다 (하셨냐)"라고 묻자 이지금은 "내가 했다. 감쪽 같았지? 사전녹화도 갑자기 내가 해보지도 않은 내가 노래를 부르느라 진땀 뺐다"며 "감쪽 같았지 전혀 몰랐지? 이걸 보고 다들 깜짝 놀랄거다"라고 골든디스크 공연도 자신이 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밴드, 댄서들도 감쪽같이 속았다. 난 줄 모르는 것 같다. 방송보면 꽤나 놀랄거다"며 "함들었어 그 날도 드레스 입었다가 투피스 입었다가 아주 아이유의 삶 재밌겠더구만 무대에서 신나게 춤추고 노래하고 재밌겠더라"라며 자신이 이지금인지 모를 거라고 했다.


이에 "아이유 삶의 살아봤는데 어려운 점은 뭐가 있냐"라고 물었다. 이지금은 "어려운거? 어려운거는 아무래도 노래 연습을 많이 해야겠더라. 나는 노래하는 사람이 아니지 않냐"며 " 아이유인 척하느라 아이유만큼 노래를 부르려니 어렵다"라며 아이유만큼 노래를 부르는 게 가장 어렵다고 밝혔다. 이지금은 "TV에서 봤을 때는 방긋방긋 웃으면서 부르길래 '나도 할 수 있겠지' 했는데 막상 불러보니 다르더라"라며 아이유의 노래실력을 칭찬했다.

그런가 하면 핸드폰을 통해 골든디스크 시상식을 보고 있던 이지금은 갑자기 전화기가 꺼지자 당황하는 기계치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자신이 상을 받는 모습을 보던 이지금은 "기분이 아주 좋아보인다. (수상 소감을 말할 때) 걸어 나오다 보니 숨이 찬다"며 "마스크가 있기에 망정이지 떨렸다"라며 무대 위에 있던 순간을 회상했다. 계속해서 자신의 무대를 모니터하던 이지금은 자신이 쓴 글씨를 보며 "명필이구만"라며 자아도취했다.

또, 디지털음원 부문 대상인 아이유는 상을 수상한 후 백스테이지의 포토제닉도 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다시 대기실로 돌아온 아이유는 "고생하셨다. 감사하다. 대상 앞에서는 장난을 칠 수 없기에 유애나(팬클럽) 감사하고 사랑하고 기쁘다"며 "올해 더 잘해야 될 거 같다. 부담이 된다. 잘해서 자랑스러운 아이유가 되겠다"라며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리고는 다시 이지금으로 변신한 아이유는 "나는 오늘 여기까지다. 아이유 뮤비 잘 찍고 와라. 난 이만 퇴근을 하겠다"라며 퇴근을 하겠다고 인사를 한 뒤 영상이 끝이 났다.

사진=유튜브 '이지금' 영상 캡처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