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방송 중단 이유…"똑같은 삶 계속되니 돌아버리겠더라" 고백 (바라던바다)

기사입력 2021.09.14 오후 09:05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바라던바다' 윤종신의 후배들을 위한 따뜻한 조언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JTBC '바라던 바다'에서는 마지막 영업일을 맞은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남자 숙소에서는 권정열(십센치)은 "코로나 때부터 앨범 3개가 다 망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윤종신은 "(음원이) 막 라이장하고 알려지는 시기가 있고, 그 다음은 아무리 좋은 걸 내도 한 번은 쉬어간다"라며 자신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내가 '라디오스타' 12년 째하고 있었는데 9년 차부터 멍하니 있더라"며 "근데 기계적으로 말도 한다. 사람들도 재밌다고 한다. 그런데 내가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도 안 나는 날도 많았다"라며 자신에게도 멈춰야 했던 시기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정됨이이 너무 오래되니까 똑같은 삶을 계속 사니까 막판에 돌아버리겠더라"며 "40-50대 지나니까 이 루틴이 싫었다. '멈춰야 된다'라는 생각이 딱 들더라"라며 방송을 중단한 이유를 밝혔다. 50대가 된 윤종신은 타성에 젖은 나를 버리기 위해 낯선 환경 속 이방인의 길을 선택해 '이방인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렇게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중 윤종신은 "중간에 어머니가 편찮으셔서 중간에 멈췄다"며 "작년에 돌아가시면서 멈췄다"라며 어머니와의 이별에 '이방인 프로젝트'를 멈췄다고 했다. 그리고 후배 권정열과 온유에 윤종신은 "한 번쯤은 해볼 만한 거 같다"라며 끊임없이 도전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