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 연애사→신혼·육아…"백도빈 동생과 결혼 사진 찍어" (아수라장)[종합]

기사입력 2021.09.15 오전 12:28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최희가 연애부터 결혼 생활에 대해 전했다.

14일 방송된 SBS FiL '은밀한 수다 쇼 아수라장'에서는 최희가 게스트로 등장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희는 "결혼한지 1년 6개월 정도 됐다. 아이는 9개월이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민혜연은 "너무 좋아야 하는 신혼인데 바로 육아의 길로 뛰어드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희는 "결혼 준비를 하면서 아이를 빨리 갖고 싶었는데 정말 빨리 찾아왔다. 좀 당황하긴 했지만 축복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최희는 백도빈의 동생 백서빈과 인연이 있다며 "결혼 사진까지 찍었다"고 밝혀 정시아를 놀라게 했다. 웨딩 화보를 찍었었다는 최희의 말에 정시아는 "그때 어떻게 좀 해보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희는 베일에 가려진 남편에 대해 "사람들이 잘생기고 멋있다고 생각하시는데 저희 딸 얼굴의 확장판이다"라고 설명했다. 박지윤은 "저희 애는 머리만 짧게 자르면 최동석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최희는 "남편하고 1년 정도 지인으로만 지내다가 제가 먼저 좋아하는 마음이 생겼다. 밥을 먹었는데 '이 사람이 왜 좋지? 왜 보고 싶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집에 오자마자 '내일은 뭐하세요?'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단벌 신사에 조용하고 무던한 성격이다. 그런 모습이 좋았었는데 결혼하고 나니까 '왜 이렇게 옷을 못 입지?' 싶다. 제가 사줘도 안 입는다. 약간 구두쇠 스타일이다"라고 전했다.

최희는 "아이를 낳고 나니까 물욕이 없어지더라. 다시 생기냐"고 물었다. 이에 박지윤은 "금세 차오른다. 나중엔 보복 심리까지 생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최희는 "지금 에너지가 애 아니면 일에 쏠려있다. 남편은 육아 참여도가 없다고 봐야 한다"고 한숨을 내쉬는가 하면, "저는 화를 많이 내는 편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최희는 첫 명절에 대해 "시댁 자체가 프리한 스타일이다. 저한테 계속 방에 들어가서 누워있으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명절음식도 해본 적이 없다며 "저희 집에서 딸로서는 해봤는데 며느리로 해본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FiL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