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이지아, 듀엣 무대→마지막 영업…김고은 "섭섭해" (바라던바다)[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9.15 오전 07:30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바라던바다' 멤버들이 주제곡 '바라던 바다'를 부르며 마지막 영업을 마쳤다.

14일 방송된 JTBC '바라던 바다'에서는 마지막 영업일을 맞은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마지막 영업을 준비를 하던 '바라던 바다' 식구들. 자신의 이야기가 담긴 주제곡 '바라던 바다' 첫 합주를 하면서 담담히 마지막 무대를 준비했다. '마지막'이라는 말에 이지아는 "어떻게 마지막 확 후벼판다. 마지막이라는 단어가"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이수현은 카메라를 들고 "안녕하세요 저는 '바라던 바다' 리포터다. 마지막 영업을 앞둔 소감은 어떠시냐"라고 물었다.

김고은은 "섭섭하네요"라며 짧고 굵은 인터뷰를 했다. 이어 윤종선은 "이게 언제 끝나나 싶었는데 벌써 마무리다"며 "그래서 좀 섭섭하다. 이제 좀 우리끼리 친해지고 있는데 이제 끝난다"라며 식구들과 헤어지는 것에 섭섭한 마음을 전했다. 또, 이지아 역시 "아쉽다. 나 이런 걸 잘 못한다"라고 하자 이수현은 "다 아쉽다고 한다. 신박하게 해달라"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지아는 "후련하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욱은 "프로그램이 끝나도 자주는 못보겠지만 연락을 자주하자"라고 했다. 이수현은 "좋다. '바라던 바다' 우정 영원히 Forever"라며 귀여운 분위기 메이커의 모습을 보였다. 이어 온유는 카메라가 보이자 "테레비 나가는 거냐"라며 신나하다가 "생각해보면 굉장히 짧은 시간 안에 많은 일들이 있었다"며 "즐거웠다. 좋은 추억 가지고 간다"라며 밝은 모습으로 인사를 전했다.

그런가 하면 손님들의 방명록을 보던 '바라던 바다' 식구들. 수현은 윤종신에게 "삼촌 여기 윤종신은 사실상 정우성이라고 써져있다"라며 방명록을 보며 추억에 잠긴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 영업이 시작되고 이동욱과 온유는 샤이니 '재연'을 함께 부르며 마지막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온유와의 첫 만남부터 샤이니의 팬 '샤월'이라고 고백한 이동욱은 "너의 음색을 듣고 있으면 학창 시절로 돌아가 첫사랑을 만나는 기분이다"라며 온유의 음색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한 두 사람의 듀엣. 이어 수현은 마지막 솔로곡으로 악동 뮤지션의 '작별 인사'를 선곡해 무대를 선보였다.

언니와 오빠들에게 담담히 '작별 인사'를 노래로 전한 수현. 온유는 "23살인데 얘는 그렇죠?"라며 그녀의 감성에 감탄했다. 마지막 노래는 출연자 전원이 같이 부를 단체곡 '바라던 바다'. 멤버들이 무대로 향하는 모습을 보던 권정열은 "저기 나가면 울 것 같다"라며 감성에 젖은 모습을 보였다. 노래에 앞서 윤종신은 "이 노래는 저희들이 나눴던 이야기들 자주했던 이야기들 그리고 톡방에서 서로 나눴던 이야기들 중에서 발췌 했다"라며 작사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작사는 다 같이 했다. 저희가 바다에 굉장히 정이 많이 들었다. 이런저런 바다를 위한 노력도 했다"며 "저희들의 마음들을 가사 속에 담아봤다. 이 노래를 마지막으로 마무리를 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담담히 주제곡 '바라던 바다' 무대를 선보이며 손님들의 박수를 받은 멤버들. 영업 종료 후 뒷정리까지 마무리한 '바라던 바다' 식구들은 그렇게 영업 종료를 알렸다.

사진=JTBC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