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노제, 아쉬운 탈락→대중 관심 UP…눈도장 제대로 찍었다

기사입력 2021.09.15 오전 07:12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안무가 노제(N0:ZE)가 '스우파'를 통해 대중에게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웨이비 노제는 지난 14일 방송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상대팀 프라우드먼과 'K-POP 4대 천왕 미션' 대결을 펼쳤다.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는 물론, 탄탄한 팀워크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웨이비는 CL(씨엘)의 '닥터 페퍼'(Doctor Pepper)와 '헬로 비치스'(Hello Bitches)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해석했다. 또한 대형 소품을 준비하는 상대 크루를 보고 기죽지 않은 노제는 "어리다고 무시당하기 싫었다. 이기려고 이 악물었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이에 웨이비는 "(노제가) 괜히 메인 댄서가 아니다. 최고의 리더다"라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곡 중간 서로의 안무를 카피하는 '안무 카피 챌린지'에서 노제는 "누구보다 어렵고 신선하게 안무를 구성해 상대 크루가 따라 할 수 없게 만들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짧은 시간 안에 완성해야 하는 미션인 만큼 노제는 집중력을 발휘해 팀을 이끌어냈다.



특히 웨이비의 퍼포먼스를 본 원곡자 CL은 "전체적으로 웨이비는 깔끔하고 정돈된 느낌이다"라며 "(곡을) 표현하고자 하는 의도가 잘 보인 건 웨이비"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노제 역시 "(상대 크루보다) 우리가 더 잘했다고 생각한다"라며 확신에 찬 모습을 보였다. 노제만의 독창적이면서도 강한 에너지가 각 크루들의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이렇듯 각종 미션과 무대에서 최선을 다한 노제. "멋있고 후련하게 후회 없이"라는 포부를 전했지만, 아쉽게 탈락이 확정돼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노제는 "패배를 가져가는 게 아니라 무언갈 해내고 왔다는 걸 가져가고 싶다. 모든 사람이 행복하게 춤을 췄으면 좋겠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한편, 노제는 '스우파'에서 웨이비 리더로 활약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완성형 비주얼과 빈틈없는 실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한 노제 앞으로의 활약이 더 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사진=Mnet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