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게임 중독된 사람 싫어"…궁금증 자극 (실연박물관)

기사입력 2021.09.15 오전 11:17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실연박물관' 아이린이 게임에 중독된 사람이 싫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17회에서는 8년 동안 운동을 해서 60kg에서 75kg까지 증량에 성공한 사연자가 등장한다.

이날 사연자는 S사이즈의 상의를 실연품으로 내놓으며 첫사랑과의 이별 과정을 털어놓는다. 당시 사연자는 하루에 8시간씩 게임만 해 첫사랑에게 이별을 통보받았고, 이에 충격을 받아 운동을 시작했다는 것.


8년 동안 꾸준히 운동을 한 사연자는 살이 안 찌는 체질임에도 불구하고 60kg에서 75kg까지 증량하는데 성공했고, 자신이 가상세계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이별을 선언해 준 첫사랑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그리고 사연자의 퇴장 후, 아이린이 "저는 게임에 중독된 사람은 싫다"라고 털어놔 3MC 성시경, 이소라, 딘딘의 궁금증을 높였다는 후문이다.

'실연박물관'은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KBS Joy '실연박물관'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