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이주영 "센 캐릭터? 실제로는 평화주의자…MBTI도 INFP" (인터뷰)

기사입력 2021.09.15 오전 11:19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보이스' 이주영이 자신의 이미지와 캐릭터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오전 영화 '보이스' 이주영과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그동안 강하고 센 캐릭터를 주로 맡아온 그는 이에 대한 부담은 없느냐는 질문에 "부담스러운 점은 없고, 어떻게 보면 이런 역할을 소화할 수 있는게 장점이자 무기라고 생각해서 감사드릴 따름이다. 그래서 앞으로도 이런 캐릭터를 하고 싶다"면서도 "한편으로는 저의 다른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도 있긴 하다. 더 깊은 내면을 표현할 수 있는 역할도 맡고 싶다. 그런 부분에 대한 갈증과 욕심은 있다"고 답했다.

센 캐릭터들을 연기해왔지만, 정작 그는 실제 성격은 완전히 다르다고 언급했다. 이주영은 "작품으로만 저를 접하시다가 미팅 등으로 만나는 분들이 놀라시는 경우가 많다. 이런 말을 정말 많이 들었다. 그래서 제 친구는 저에 대한 평가를 보면 '네가 세 보이나봐' 하는 식으로 놀라기도 한다. 친구들 사이에서 저는 허당이고 막내같은 캐릭터다. 그런데 영화 속 캐릭터는 좀 강렬하고 색깔이 뚜렷한 역을 하다보니까 저를 무섭게 모시는 것 같더라"며 "어떤 분은 '이주영 배우와 연기한다고 해서 긴장하고 왔는데 실제로 보니 아니구나'라는 말을 하셨었다. 그렇지만 저는 평화주의자고, 싸우는 것도 안 좋아하고 뭐든지 좋게 좋게 하려는 스타일이다. MBTI도 INFP"라며 웃었다.

영화 '보이스'는 15일 개봉한다.

사진= CJ ENM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