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병' 비난 받은 英 심판, UCL에서 또 카드 실수

기사입력 2021.09.15 오후 01:27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잉글랜드 심판이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카드 개수를 착각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독일 바바리안 풋볼은 13일(이하 한국시각) 바이에른 뮌헨과 FC 바르셀로나의 UEFA 챔피언스리그 E조 1차전 경기에 마이클 올리버 주심이 배정된 것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잉글랜드 심판진은 너무도 꾸준하게 수준 이하이며 종종 카드를 줘야 하는 상황을 놓치곤 한다. UEFA는 이러한 장난을 멈춰야 한다. '전염병'을 영국 밖으로 유출해서는 안 된다"라며 잉글랜드 심판진을 전염병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바바리안 풋볼이 걱정했던 일은 바르셀로나와 뮌헨의 경기에서 일어나지 않았다. 올리버 주심의 판정은 크게 문제를 일으키지 않았다. 하지만 같은 시간 열렸던 FC 디나모 키예프와 SL 벤피카와의 E조 1차전 경기에서 문제가 생겼다.

해당 경기는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NSC 올림피스키 경기장에서 열렸다. 경기를 주관한 주심은 또 다른 잉글랜드 심판 앤서니 테일러였다.

테일러 주심은 지난 2010년부터 프리미어리그 주심을 맡아왔다. 2019/20 시즌 안토니오 뤼디거를 향해 과격한 행위를 벌인 손흥민에게 레드카드를 준 것으로 유명하다. 해당 판정에 문제는 없었지만, 같은 시즌 해리 매과이어가 미키 바추아이에게 비슷한 행동을 저지른 것에는 경고 카드조차 꺼내지 않으며 논란이 됐었다.

영국 BBC는 15일 "테일러 주심은 이번 경기에서 후반 37분 디나모 키예프의 데니스 가르마쉬에게 두 번재 옐로카드를 보여준 뒤 레드카드를 꺼내며 퇴장을 명했다. 가르마쉬는 당황했다. 왜냐하면 가르마쉬는 이 경기에서 경고 받은 적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설명대로 테일러 주심은 거친 태클을 시도한 가르마쉬에게 옐로카드를 보여준 뒤 레드카드를 꺼냈다.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았으니 당신은 퇴장이다'라는 뜻이다. 하지만 이 옐로카드는 가르마쉬가 경기에서 받은 첫 번째 경고였다.

다행히 판정은 번복됐다. 선수들은 테일러 주심에게 판정에 있어 실수가 있었다고 지적했고, 가르마쉬는 경고 카드 한 장만을 받은 채 경기가 종료됐다.

한편, 디나모 키예프와 벤피카는 득점 없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

사진=AP/연합뉴스




정승우 기자 reccos23@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