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전통 악기, 큰 울림과 감동 줘…음악적 팁 얻기도" (조선판스타)

기사입력 2021.09.15 오후 02:16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조선판스타'의 판정단 김정민이 출연 중 소감을 밝혔다.

MBN 국악 퓨전 서바이벌 오디션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에 판정단으로 출연 중인 김정민은 “우리의 소리에 대해 궁금하기도 했고, 국악에 퓨전 음악을 콜라보해 변화를 준다는 콘셉트가 너무 궁금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정민은 “참가자들은 기본적으로 준비가 되어 있는 분들이어서 한 무대, 한 무대가 놓칠 수 없을 정도였다. 현장 몰입감이 너무 좋았다”고 직접 ‘조선판스타’의 무대를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신박한 무대들에 감탄하느라 바쁜 모습을 보여준 김정민은 “전통 악기들의 울림이 저에게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앞으로 제가 가질 음악적 시간들을 위해서도 큰 팁을 얻고 있다. 참가자들을 통해 많이 얻고 배우는 과정이 감사하다”며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음악적 성장을 꾀하고 있음을 밝혔고, 판정단으로 함께하는 사실에도 감사를 표했다.


그 자신도 ‘국악 입문자’라는 김정민은 국악이 낯선 시청자들을 위해 “소리 자체를 바꾼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기에, 어떤 참가자가 폭넓은 노래들을 어떻게 소화해 낼지 관심 있게 들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조선판스타’ 감상을 위한 꿀팁을 소개했다.

또 그는 시청자들에게 “국악을 타 장르와 콜라보 하는 ‘판터닝’ 후의 창법이 자연스러운지, 얼마나 마음을 울릴 것인지 집중적으로 들어보면 더 재미있게 ‘조선판스타’를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관전 포인트를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김정민은 “‘조선판스타’야말로 대한민국의 소리”라는 한 마디로 프로그램을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했다.

'조선판스타'는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사진 = MBN '조선판스타'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