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윤수, '연모'로 첫 사극 도전…카리스마 눈빛

기사입력 2021.09.15 오후 02:27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남윤수의 '연모' 첫 스틸이 공개됐다.

오는 10월 1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첫 사극에 도전하는 남윤수는 극중 왕실의 종친 ‘이현’ 역할을 맡았다. 이현은 왕세자 이휘(박은빈 분)와는 어린 시절부터 친형제처럼 나고 자란 막역지우이다. 예의에 어긋나는 실수는 하지 않고 지켜야 할 상대의 공간을 침범하지 않는 배려로 정도를 지키며 선을 넘지 않지만, 그렇게 정도를 지키는 배려 깊은 천성은 애석하게도 누군가를 향한 제 마음까지 속 안에 가두는 틀이 되고 마는 인물이다.

15일 공개된 스틸에서 남윤수는 부드럽지만 내면의 견고함이 보이는 카리스마 있는 눈빛으로 한층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단정하게 차려 입은 도포와 반듯하고 단단한 표정으로 완벽한 사극 비주얼을 자랑하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특히 남윤수는 지난 JTBC 드라마 ‘괴물’에서 ‘오지훈’ 역할로 새로운 연기력 변주를 보여주었는데, 그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장르의 도전인 만큼 ‘연모’를 통해 어떤 연기 변신을 보여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남윤수는 “첫 정극 연기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무예, 승마 등 작품을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며 “연모 ‘이현’에 대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출중한 학문과 무예 실력에 온화하고 부드러운 매력까지 더한 무결점 캐릭터로 돌아온 남윤수의 차기작 ‘연모’는 10월 11일 오후 9시 3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 =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