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김준호 "피부 관리? 올림픽에 양산 가져가" (대한외국인)[포인트:톡]

기사입력 2021.09.15 오후 03:06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펜싱 국가대표 김준호가 꿀피부의 비결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대한외국인’은 ‘2020 도쿄 올림픽 특집'으로 K-펜싱의 주역들인 김정환, 김준호, 김지연, 윤지수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김준호는 남자 펜싱 국가대표로 이번 2020 도쿄 올림픽에 처음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준호는 뛰어난 펜싱 실력과 출중한 꽃미남 외모로 펜싱계 F4인 ‘어펜져스’로 불리며 국민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최근 진행된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김준호의 외모를 보고 “얼굴 빛깔과 피부 톤이 역대급이다”라고 감탄했다. 이어 MC 김용만이 “선크림을 하루에 몇 번 바르냐”라고 묻자 김준호는 웃으며 “하루에 서너 번 바른다”라고 대답했다고.


이어 김정환은 “준호가 이번 올림픽 때 양산을 쓰고 다녔다”라며 김준호의 피부 비결을 폭로했다. 이에 김준호는 “한국에서 직접 대형 양산을 챙겨갔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피부에 광이 나는 거 보니 효과가 있다”라며 김준호의 철저한 자기 관리에 감탄했다는 후문.

한편, 이날 김준호는 가장 찍어 보고 싶은 광고로 ‘면도기 광고’를 꼽으며 즉석에서 면도기 CF 연기를 선보여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대한외국인'은 15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