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사벽인데"…이하늬 '원더우먼', '펜트하우스' 후속 부담감 벗을까 [종합]

기사입력 2021.09.15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원더우먼'이 '펜트하우스' 후속으로 시청자 곁을 찾아간다.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은 15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자리에는 최영훈 감독과 배우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참석했다.

이날 최영훈 감독은 캐스팅 포인트에 대해 "배우들이 다 엄청난 매력덩어리들이다. 가장 중요하게 본 건 이중성? 묘하게 숨겨진 부분이 있어야 매력적이라고 생각을 했다. 그런 부분들이 사실 '원더우먼'을 통해서 많이 나온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하늬 배우 같은 경우는 엄청난 감정 신이 있었는데 현장을 완전 눈물 바다로 만들었다. 이상윤 배우는 허당미 있지만 액션도 하고 '멜로 눈빛'이 아주 훌륭하다. 진서연 배우는 우아한 악역이 굉장히 어려운데 서늘함과 나른함 안에 에너지들이 좋다. 우리 이원근 배우는 느린데 여유로움이 공존해서 좋은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고 짚었다.


'펜트하우스' 후속작이라는 부담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영훈 감독은 "엄청난 부담이다. 1시즌 CP였기도 하고, 김순옥 작가님하고도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너무 잘돼서 후속작이라는 부담이 너무 크다. 어떻게 보면 '넘사벽'인데 이걸 어떻게 다른 식으로 넘어볼까 열심히 궁리 중이다"라고 전했다.

검사 조연주와 재벌가 며느리 강미나로 1인 2역에 도전하는 이하늬는 아역을 맡은 위키미키의 김도연에 대해 "제가 욕심이 지나친 것 같다. 저는 어린 연주라고 쓰여 있길래 제가 연기하는 줄 알았다. 대본을 다 외웠는데 감독님이 꿈도 꾸지 말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김도연 씨가 연기도 너무 잘하고 또 스틸컷을 보는데 굉장히 닮았더라. '나랑 되게 비슷한 부분이 있다?' 하면서 쭉 보게 됐다"라고 칭찬했다.


이상윤의 아역은 더보이즈의 영훈이 맡았다. 이에 대해 이상윤은 "그 친구를 처음 봤을 때 큰일났다 싶었다. 너무 잘생겨서 간극이 크더라. '어떡하지?' 했는데 드라마에서 성인이 되기까지 우여곡절을 많이 겪는다. 그래서 '그럴 수 있지' 하면서 합리화를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어떤 노력을 해도 그 비주얼 간극은 메꿀 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 친구는 정말 인형처럼 생겼다. 저는 보고 팬이 됐다. 욕만 하지 말아달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이하늬는 '원더우먼'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이 체력이라고 답했다. 그는 "'원더우먼'은 체력이 짱짱한 상태로 현장에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사람이 주는 에너지가 있지 않나. 그 에너지로 현장에 가려고 노력을 했다"고 전했다.


이상윤은 이하늬와의 호흡에 대해 "뒤로 갈수록 코믹적인 부분에서 진지한 멜로로 간다고 생각을 했는데 같이 하다 보니까 로코(로맨틱 코미디) 느낌의 멜로인 것 같다. 호흡이 정말 잘 맞는다"고 덧붙이며 케미를 자랑했다.

마지막으로 관전 포인트를 다섯 글자로 표현해달라는 요청에 최영훈 감독은 "마법의 가루", 이하늬는 "진심 사이다", 이상윤은 "멜로도 있다", 진서연은 "느와르 있다", 이원근은 "핵꿀잼ㅋㅋ"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자아냈다.

'원더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한편 '원더우먼'은 '펜트하우스3' 후속으로 오는 1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SBS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