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썸머 시즌' 성료…오늘(15일)부터 '시즌+' 시작

기사입력 2021.09.15 오후 04:46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검은사막의 '썸머 시즌'이 종료되며 새로운 '시즌+'가 시작한다.

15일 펄어비스(대표 정경인) 측은 검은사막 썸머 시즌에 이어 '시즌 +'를 금일 신규 오픈했다고 밝혔다.

검은사막 시즌 서버는 신규 이용자의 빠른 적응과 성장을 위한 서버다. 지난 6월 오픈한 검은사막 '썸머 시즌'은 3개월 동안 진행 후 이용자들의 성원 속에 마무리됐다. 썸머 시즌 캐릭터는 업데이트 이후 일반 캐릭터로 전환된다.

새로 오픈한 검은사막 '시즌 +'는 썸머 시즌 결과 및 이용자 피드백을 반영했다. ▲투발라 장비 및 액세서리 강화 시스템 개편, ▲전리품 종류 통합 및 삭제를 통해 보다 쉬운 성장이 가능하도록 개편했다. 이용자는 시즌 +시작 후 동(V) 등급의 투발라 장비를 보다 쉽게 제작 가능하다. 9월 29일 '동(V) 등급의 보스 장비를 획득할 수 있는 콘텐츠 공개도 예고했다.

신규 시즌 시작과 함께 새로운 시즌 패스와 흑정령 패스를 선보였다. 이용자는 시즌 패스 진행을 통해 획득할 수 있는 '시즌 인장'으로 무기 교환권 3종을 얻을 수 있다. 이용자들의 보다 원활한 성장과 보상 획득이 가능한 별도의 성장 패스도 마련했다.

엘비아 사냥터 등 검은사막 내 사냥터를 개편했다. 엘비아 사냥터는 밸런스를 개선해 기존보다 낮은 공격력을 지닌 이용자도 공략이 가능해졌다. 발렌시아 지역 사냥터의 효율도 상향해 보다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고 빠른 성장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추석 연휴를 맞아 다채로운 이벤트도 준비했다. 이용자는 10월 13일까지 한가위 접속 보상 이벤트를 통해 접속일에 따라 최대 ▲발크스의 조언(+100)을 비롯해 ▲[이벤트] 그믐달 맞춤형 지원 상자, ▲[이벤트] 봉인된 생활의 서 등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시즌 레벨업 보상, 각종 핫타임 이벤트 등을 준비했다.

사진= 펄어비스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