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와 충돌' 노수광, 발목 염좌 증세로 교체 후 아이싱

기사입력 2021.09.15 오후 07:21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 노수광이 주루 중 포수와 충돌 후 교체됐다.

노수광은 15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중견수 및 7번타자로 선발 출전했으나 2회 SSG 포수 이현석과 충돌 후 이원석으로 교체됐다. 

이날 노수광은 팀이 0-2로 끌려가던 2회초 1사 2루 상황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이후 장운호가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최인호가 우전 2루타로 출루했고, 그 사이 2루에 있던 페레즈가 홈인, 노수광 역시 홈까지 쇄도했다.

그런데 포수로 향한 공의 방향이 홈으로 향하는 노수광의 방향과 겹치면서 노수광과 이현석이 부딪혔다. 쓰러져 일어나지 못하던 노수광은 부축을 받고 더그아웃으로 이동했고, 이원석과 교체됐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노수광 선수는 오른쪽 발목 염좌 증세로 현재 아이싱 중이다. 일단은 상태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