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이제 승점 8점,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어"

기사입력 2021.10.13 오전 01:04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어려운 이란 원정에서 승점을 따낸 것에 대해 만족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이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에서 1-1로 비겨 승점 1점을 챙겼다. 어려운 아자디 원정에서 승점을 챙기며 대표팀은 승점 8점을 챙겨 조 2위를 유지했다. 

벤투 감독은 "양 팀 간의 좋은 경기였다. 서로 다른 스타일로 맞붙었고 우리가 전반에 더 나은 경기력을 보였다. 손흥민의 득점 이후 이란이 좋은 반응을 보였다"라면서 "우리는 경기를 통제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공격과 통제를 할 수 없었다. 이란에게 실점한 후, 우리는 다시 경기를 잘 통제했고 득점할 기회를 경기 막판 잡았다. 하지만 경기 결과는 공정하다"라고 답했다. 

쉽지 않은 이란 원정에서 승리할 기회가 있었지만, 대표팀은 아쉽게 무승부에 그쳤다. 벤투 감독은 "아주 좋은 경기였다. 우리는 몇몇 순간에 상대보다 더 나았다. 이란이 우리의 득점 이후 좋은 반응을 보였다. 상대가 좋은 팀이란 걸 보여줬다. 매번 경기를 압도할 수는 없단 걸 예상했다. 후반에 어려운 장면이 나왔다"라고 말했고 "이제 이란에서 승점 1점을 따 승점 8점이 됐다.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고 다가올 11월 일정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첫 득점 이후 상대의 공세에 맥을 추리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상대가 강하고 반응을 잘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경기를 통제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또 상대 수비 뒷공간을 찾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상대가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다. 결국, 실점한 후 다시 안정을 찾았고 상대 박스 근처에서 득점 기회를 맞았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전과는 약간 다른 전략으로 경기를 준비한 것 같다고 이란 기자가 말하자 벤투 감독은 "일부분은 동의하지 않는다. 이란이 실점 이후 경기를 지배했다. 전반엔 달랐다. 우리의 전략은 일반적이었다. 우리는 수비뿐만 아니라 볼을 소유하면서 여러 차례 경기를 통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반대로 어려운 장면이 있었고 우리는 몇몇 장면에서 운이 좋았다. 상대가 골포스트를 두 번이나 맞췄다. 마지막엔 우리가 명백한 득점 장면을 불운하게 놓쳤다. 결과적으로 좋은 정당한 결과다"라고 답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