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빈 "'슬의생'과 같은 시기 촬영…'너를 닮은 사람' 대본 재미없길 바랐다"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01:2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신현빈이 '너를 닮은 사람' 출연 결정 과정을 전했다.

13일 온라인 생중계로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고현정과 신현빈, 임현욱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신현빈은 "사실 (출연 결정을 했을 때가) 시기적으로도 드라마를 좀 선택하기 어려운 시기였고, 예정돼 있는 작품이 있어서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궁금해서 대본을 보게 됐는데 너무나 마음이 많이 움직이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1부만 볼까 했는데 2부도 봐야 할 것 같고 그런 마음이었다. 그리고 보면서 심장이 뛴다고 해야 할까. 제가 하지 않더라도 이 역할을 누가 할 지 궁금했다. 한다고 했을때는 힘들고 어려울 것 같은데 자꾸 생각이 나더라. 그래서 어떻게 해야 할 지 고민을 많이 했다. 제가 출연하지 못할 것 같으니까,  대본이 재미없기를 바라는 마음도 있었다"고 웃으며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슬의생' 시즌2와 이 작품을 함께 촬영했었다. 저도 그렇게 무리한 일정이니까 그렇게 하지 않으려고 생각했었는데, 작품에 그렇게 많이 끌리더라. 결국에는 양 쪽에서 많이 이해도 해주시고 배려해주셔서 다행히 잘 마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 분), 그리고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돼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의 이야기를 그린다. 

고현정이 여유로운 가정을 꾸리고 두 아이의 엄마이자 성공한 화가로 살아가는 정희주, 신현빈이 망가진 영혼 구해원 역할을 연기한다.

'너를 닮은 사람'은 13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한다.

사진 = JTBC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