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역시 김은희, 무한한 영광"…'지리산'에 담은 애정 [종합]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03:07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지리산' 전지현이 작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13일 오후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은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제작발표회에는 김은희 작가, 최상묵 촬영감독, 전지현, 주지훈, 오정세, 조한철이 참석했다.

'지리산'은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와 '미스터 선샤인', '도깨비'의 이응복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전지현은 "오랜만에 드라마로 인사드린다.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했다. 김은희는 "너무 떨린다. 저는 다 아는 내용이라 시청자분들이 어떻게 보셨을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김은희 작가는 기획 계기 및 의도에 대해 "제가 '지리산'을 쓰기 전엔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다. 막연한 동경이 있었던 것 같다. 제가 느꼈던 지리산은 액티비티를 원하는 산이라기 보다는 간절한 염원을 가지고 찾는 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수많은 사람의 원과 한이 켜켜이 쌓여있는 땅이기 때문에 미스터리한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기획을 했다"고 답했다.


이어 "도시에서는 사고가 나면 119 구조대분들이 출동하시는데 산에서는 레인저분들이 주책이 돼서 수색을 하신다고 하더라. 레인저분들은 누군가가 죽기 전에 살리는 분들이었다. 그런 부분들이 인상 깊었다"고 덧붙였다.

최상묵 촬영 감독은 '지리산'의 촬영 포인트에 대해 "'지리산'은 자연이 가지고 있는 여러가지 모습들을 보여주는 작품이 아닌가 싶다. 그 속에 산의 아름다움, 자연재해의 공포와 두려움 속에서 각양각색의 캐릭터들이 같이 융화되는 모습이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포인트는 장소가 산이다 보니까 산을 잡으면 배우가 안 보이고 배우를 잡으면 산이 안 보여서 이 둘의 조화를 적절히 찾아내는 게 포인트였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전지현은 김은희 작가와 또 함께하게 된 소감에 대해 "어느 배우가 김은희 작가님 작품을 연달아 할 수 있겠나. 무한한 영광이었다"며 악수하는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그는 "배우로서 작가님 대본을 봤을 때는 디테일이 살아있어서 편했던 것 같다. 아무렇지 않은 장면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장면들이 하나하나 길잡이 역할을 하더라. 역시 '김은희구나'라는 생각을 종종 했다"고 전했다.

이어 오정세는 "잘 부탁드리겠다"는 한마디로 웃음을 자아냈고, 조한철은 "저는 '킹덤' 때 뵀었고 이번에 또 뵀었는데 지금 또 끄덕끄덕하시는 거 보니까 다음에도 써주실 모양이다"라며 입담을 자랑했다.

한편, '지리산'은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사진=tvN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