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아들 셋 돌보다 난장판 된 집…"격리 일주일 남아"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03:17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개그우먼 정주리가 아들 셋 육아 근황을 전했다.

정주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가격리 일주일 남았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장난감 등으로 난장판이 된 정주리 집 거실이 담겼다. 사진 속 두 아들은 자유분방하게 놀고 있는 모습. 자가격리를 하며 아이들을 돌보는 정주리의 바쁜 근황이 눈길을 끈다. 

한편 정주리는 2015년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아들 셋을 두고 있다. 

사진 = 정주리 인스타그램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