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로 짱X찐"…전지현→오정세, 기대해도 좋을 시너지 (지리산)[종합]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지리산' 전지현, 주지훈, 오정세, 조한철이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13일 오후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은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제작발표회에는 김은희 작가, 최상묵 촬영감독, 전지현, 주지훈, 오정세, 조한철이 참석했다.

'지리산'은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와 '미스터 선샤인', '도깨비'의 이응복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배우들은 첫 방송에 앞서 '지리산'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극중 주지훈은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할 비밀을 간직한 국립공원 신입 레인저 강현조 역을 맡았다.

환영을 보는 캐릭터를 어떻게 분석했냐고 묻자 주지훈은 "저는 글 쓰신 작가님을 자주 만났다. 혼자 고민하는 시간보다 그 캐릭터를 어떻게 구상하셨는지 많이 듣다 보면 저절로 잡히는 것 같다"고 답하며 김은희 작가와의 친분을 드러냈다.


오정세는 '지리산'을 차기작으로 택한 이유에 대해 "시청자분들이 기대하고 기다리고 계실텐데 저도 똑같은 느낌이지 않았을까 싶다. 제목부터 되게 매력있지 않나. 저한테는 안 할 이유가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작품에 대한 애정이 넘쳐나는 상황, 주지훈은 '지리산'을 한마디로 "짱"이라고 표현했다. 이를 들은 전지현은 "찐"이라고 맞받아쳐 눈길을 끌었다.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에 대해 김은희 작가는 "레인저분들에 대한 자료조사를 심도 있게 할 수밖에 없는 드라마였는데 정말 산신령 같은 분들이다. 지리산에 대해서는 풀 하나도 다 아는 분들인데 산에서 길을 잃으시냐고 여쭤봤더니 그렇다고 하더라. '산에 홀린다'는 말이 있지 않나"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전지현은 "액션 신도 많고 위험한 장면들도 많았다. 기대 많이 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전지현은 "기억에 남는 것들이 많은데 극중에서 오정세 씨가 저를 어부바하는 신이 있었다. 제가 무겁다고 불평을 많이 하더라. 어부바를 했는데도 제 다리가 땅에 닿는 기이한 경험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지훈은 "정세 형이 지현 선배를 업고 있을 때 저는 멀리 있었는데 반인반마가 걸어오는 줄 알고 깜짝 놀랐다. 엄청난 장면이었다"고 전했다.

또 주지훈은 "레인저분들이 진짜 성인들을 업고 여기를 뛰어다니시는 게 가능한 일인가 싶더라. 너무 존경스럽다"고 고된 촬영을 떠올렸다.

이에 오정세는 "저도 비슷한 맥락인데 레인저분들 뵙고 산을 오르면서 느꼈던 게 엄청난 무게의 장비를 갖고 몇 시간씩 오르는 고된 일들이다. 히어로처럼 느껴졌는데, 어느 순간 보면 똑같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럼에도 그런 일을 하시는 게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조한철 또한 "평지가 없으니까 장비를 나르고 이럴 때 정말 힘들다. 스태프들 정말 고생 많았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것도 같이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전지현은 "좋은 작품 만들었다. 많은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고 짧은 인사를 남겼다. 주지훈은 "코로나로 힘드실텐데 저희 드라마로 조금이나마 좋은 풍경, 그 안에 있는 이야기들 즐기시면서 힐링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오정세는 "'지리산'을 찍으면서 개인적으로 배움을 얻어가는 작품이다. 시청자분들도 각양각색의 배움, 깨달음을 가져가실 수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고, 조한철은 "지리산은 단순한 배경이 아니라 주인공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지리산'은 오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사진=tvN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