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양의지, 허리 통증으로 선발 제외 "대타도 불투명"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05:23


(엑스포츠뉴스 고척, 윤승재 기자) NC 다이노스 양의지가 허리 통증으로 출전이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NC는 13일 고척 키움전을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발표했다. 

이날 NC는 정진기(좌익수)-전민수(지명타자)-나성범(우익수)-알테어(중견수)-노진혁(3루수)-강진성(1루수)-박준영(유격수)-박대온(포수)-김주원(2루수) 순으로 타선을 꾸렸다. 

중심타자 양의지가 빠졌다. 양의지는 전날(12일) 경기에서 루친스키와 배터리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평소 팔꿈치 통증으로 인해 포수로 잘 나서지 못하고 지명타자로 나서는 양의지였지만, 선발 제외는 다소 의외였다. 

이에 이동욱 감독은 “양의지가 허리 쪽이 좋지 않다고 한다. 허리 쪽이 뭉쳐있다. 정상적인 배팅을 할 수 있을지 몰라 출전이 불투명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감독은 “지금 마지막 배팅 훈련은 소화해본다고 하는데 일단 선발은 못 나가고 대타 기용도 불투명하다”라고 덧붙였다. 

포수 마스크는 박대온이 쓴다. 최근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와 자주 호흡을 맞추고 있다. 이동욱 감독은 “파슨스가 바운드성 공이 자주 나온다. 양의지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박대온의 블로킹 능력이 좋아 박대온을 파슨스와 같이 내보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NC는 강속구 투수 안우진을 상대한다. 이동욱 감독은 “빠른 볼 대처가 가장 중요하다. 한 바퀴 돌면서 빠른 볼에 대비를 해야 한다”라면서 “안우진이 좋은 변화구도 갖고 있지만 빠른 볼 대처가 우선이다. 그래야 변화구도 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