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최희서→김예은이 전한 독특한 힐링 [종합]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05:5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최희서, 김민재, 김예은 등 출연진이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으로 또 하나의 가족이 됐다.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최희서, 김민재, 김예은이 참석했다.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를 가진 일본과 한국의 가족이 서울에서 우연처럼 만나, 운명 같은 여정을 떠나는 힐링 미라클 드라마다.

이날 이시이 유야 감독과 배우 오다리기 죠, 이케마츠 소스케는 코로나19로 인해 영상 메시지로 인사를 대신했다.


이어진 무대인사에서 김민재는 "이 영화에 출연하면서 국적을 떠나 친구를 얻은 느낌"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우리가 조직 안에서 많은 게 결정되고 그것에 끌려다니는 게 많지 않느냐"며 "이 영화를 통해 인간애, 타인의 사랑을 느끼며 이해받는 순간이 있었다. 작업 현장에서도 연기에 대한 서로의 정신, 기다림, 지켜보는 순간이 특별했고 재미를 느꼈다"고 전했다.

또한 "가족이 아닌 배우들이 만나서 그 안에서 가족 구성원으로서 연기해야하는 입장이었는데, 일본 배우분들과 연기하면서 가족적인 정서를 교류해나갔다. 어떤 현장에서도 느낄 수 없었던 감정을 느꼈고, 거기서 (최)희서 배우가 다리 역할을 해줘서 원활했다. 의미있고 뜻깊은 작업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시이 유야 감독으로부터 일본어로 된 시나리오를 받고 출연을 결정했다는 최희서는 "감독님이 모니터를 보지 않으셨다는 게 새로웠다. 그래서 저희가 연기를 하다 궁금해도 볼 수 있는 모니터가 없다보니 불안했는데 나중엔 해방감을 느꼈다"면서 "덕분에 연기가 되지 않아 자괴감이 들 일이 없었고, 동료배우와 연기하고 오케이 사인을 받으면 바로 다음 신으로 넘어가서 연극같다는 생각이 들 때도 있었다"고 말하며 평소 좋아하던 일본의 배우들과 협업해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김예은은 "감독님과는 작업하기 전부터 서로 아는 사이긴 했는데, 먼저 제안을 주셔서 대본을 보고 특이한 영화라고 생각했다. 그러면서도 따뜻한 영화고, 일본 배우들과 함께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잘 없어서 재밌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통역사가 항상 계셨지만, 감독님이 저희 대사를 어떻게 캐치하실까 궁금했다. 그런데 저희의 음성이나 표정 같은 걸 통해서 캐치해주신 거 같아서 신기했다"고 말한 그는 "(최)희서 배우님께서 일본어를 잘하시니까 그건 정말 좋았다. 언니 덕분에 편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촬영 중 에피소드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최희서는 "저희가 촬영 때문에 강릉에서 2주 이상 묵었는데, 촬영이 끝나고 마나부를 연기한 사토 료가 불꽃놀이를 하고 싶다고 하더라. 서울이었으면 힘들었을텐데, 숙소 앞이 바닷가라 편의점에서 폭죽을 사서 바닷가로 향했다"면서 "처음엔 아이를 위해서 한거였는데 나중엔 어른들이 더 신났었다. 다 같이 신나서 불꽃놀이를 하고 사진과 영상을 찍으며 축제를 벌였다. 아직도 가끔 그 때 기록을 보는데, 작품이 사람을 남기는구나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최희서는 "1년 반 전에 영화 촬영을 마무리했는데, 그 땐 코로나가 이렇게 오래 지속될 줄 몰랐다. 그래서 오다기리 죠나 이케마츠 소스케 등과는 무대인사를 꼭 함께하자고 했는데, 아직도 만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 분들의 몫까지 열심히 홍보해서 많은 분들이 보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28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박지영 기자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