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라' 첸웨이, 데프트 맞대결? "라인전 디테일부터 로밍까지 강력했다" [롤드컵]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09:37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갈라' 첸웨이가 남은 경기 모두 이기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13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 위치한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는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3일차 C조 RNG 대 한화생명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RNG는 한화생명의 추격을 뿌리치고 장기전 끝에 승리했다. 조별리그 3승을 쌓은 RNG. LPL의 위엄을 제대로 뽐냈다. 

갈라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인터뷰에서 "3연승 이어가게 되어 매우 좋고 1라운드 3연승을 위해 엄청난 노력을 했다. 좋은 결과를 냈으니 2라운드는 자신감 있게 할 수 있겠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루시안 스왑에 대해 "당연히 현재 루시안은 되게 좋은 스왑 픽이라고 생각한다. 상황을 봐서 어떤 라인에 갈지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데프트와 맞대결을 펼친 갈라. 그는 "데프트 선수는 강력한 선수고 라인전에서 디테일 적인 부분을 잘했고 로밍 역시 잘하더라"고 털어놨다. 

그는 원딜 직스와 카이사에 대해선 "두 챔피언 모두 나올 수 있는 픽이다. 파밍과 성장의 챔피언들이며 카이사는 유연하게 한타 때 딜을 넣을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2021 롤드컵 각오로 "남은 경기도 모두 이기고 싶고 하이라이트에 내 플레이가 눈부시게 나왔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사진= 라이엇 게임즈 공식 방송 캡처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