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렌쇼' 출연 이예진 "어린 나이 두려움 느꼈다" (유퀴즈) [종합]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09:33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싱어송라이터 이예진(리디아 리)이 미국 토크쇼 '엘렌 드제너러스 쇼' 출연 경험을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이게 가능하다고?'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예진(리디아 리)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예진은 "아델 '헬로(Hello)' 커버 영상으로 '엘렌쇼'를 가게 된 이예진이라고 한다"라며 소개했다.

유재석은 "이게 몇 년도였냐.당시 교복을 입었던 걸로 기억한다"라며 물었고, 이예진은 "6년 정도 된 거 같다. (영상을 찍었을 때가) 그때가 고등학교 3학년 때다. 영상 자체는 학교에서 '커버 영상을 올려볼까?'라고 해서 제가 첫 주자로 올리게 된 거다"라며 회상했다.




유재석은 "'엘렌쇼'는 어떻게 출연을 하시게 된 거냐"라며 '엘렌쇼'를 언급했고, 이예진은 "영상을 올리고 나서 급격하게 조회 수가 올랐던 기억이 있다. 급식을 먹고 있었는데 갑자기 교장선생님께서 교무실로 올라와라'라고 해서 올라가니까 전화 한 번 받아볼래?'라고 해서 받았더니 '엘렌쇼' 작가님이었다"라며 설명했다.

유재석은 "예진 씨도 영어로 했냐"라며 감탄했고, 이예진은 "저도 어렸을 때 뉴질랜드에서 컸다. 영상 잘 봤다고 혹시 출연하고 싶은 생각이 있으시냐고 했다. 하다가 영상 통화로 바꿨다. (제) 반응이 너무 무덤덤해서 '혹시 조금 더 신나게 재촬영을 해도 될까요?'라고 하더라"라며 덧붙였다.

조세호는 "비행기 티켓이나 숙소나 이런 걸 제공을 해줬냐"라며 질문했고, 이예진은 "비행기랑 숙소랑 음식, 차비 이런 거까지 다 해줬다. 저랑 저희 엄마랑 담당해 주셨던 선생님 한 분 이렇게 세 분이서 갔다"라며 털어놨다.

유재석은 "'엘렌쇼' 가서 엘렌을 만나봤을 거 아니냐. 그곳 방송 느낌은 어떻냐"라며 기대했고, 이예진은 "비슷한 것 같다. 스튜디오가 그렇게 크지 않았고 똑같이 대기실 있고 대기실에 먹을 게 있다"라며 못박았다.




또 유재석은 "미국에 도착해서 충격적인 문자를 받았다더라"라며 궁금해했고, 이예진은 "수시 기간이었다. 저는 수시를 보고 갔다. 미국 숙소에서 촬영 전날 자기 전에 누웠는데 불합격 문자였다. 그렇게 낙담하지 않았다. 왜냐면 나는 내일 '엘렌쇼' 촬영이 있다는 것에 대해 '나는 괜찮다'라는 생각이었다. 그걸로 위로를 했다"라며 고백했다.

특히 이예진은 "('엘렌쇼' 출연 이후) 아무래도 어린 나이라고 생각을 한다. 제가 뭔가 갑자기 너무 많은 눈들이 나를 향해 있었을 때 느꼈던 두려움이 조금 있긴 했다. 마음의 준비를 사실 못 했었고 반응도 늘 좋은 것만 있을 수는 없지 않냐. 그런 부분에 있어서 조금 어려웠던 거 같다. 내가 어떻게 행동을 해야 되고 앞으로 노래는 어떻게 불러야 되고 어떤 식으로 사람들한테 보여야 할지가 되게 어려웠었다. 지금까지도 되게 극복하려고 하는 두려움이 있는 것 같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예진은 "외모 비하도 있었고 한국인으로 나간 게 두 번째였다. 싸이 이후로. 의도치 않게 한국인으로서 대표하는 걸로 나간 거였다. '한국인 대표로 나간 게 고작 저 정도인가?'라는 이야기도 있었다"라며 밝혔다.

더 나아가 이예진은 "아예 음악을 안 했다. 그런 시간이 필요하다 느꼈다. 학업에 집중을 많이 해서 그런 생각을 안 하다가 친구들이랑 바에 갔는데 작은 무대가 있었다. '노래하고 싶다. 무대에 서고 싶다'라는 생각이 엄청 안에서 꿈틀거렸다. 음악을 해야 되겠다는 확신을 거기서 얻었고 그걸로 마음을 다잡고 한국에 와서 앨범을 내기 시작했다"라며 전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