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목숨 위협당해 최광일과 손잡았다 (홈타운)

기사입력 2021.10.13 오후 11:14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홈타운' 최광일이 한예리를 협박했다.

13일 방송된 tvN '홈타운' 7회에서는 조정현(한예리 분)이 임인관(최광일)에게 협박을 당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인관은 조정현과 그의 지인들을 위협했고, "약속 하나만 합시다. 그러면 우리도 딱 멈추겠습니다. 나한테 계획이 하나 있는데 그 계획에 그쪽이 필요합니다. 하자는 대로 내 계획에 동참하실랍니까"라며 물었다.

조정현은 "알겠어요. 그렇게 할게요"라며 약속했고, 임인관은 "믿어도 될까예. 내가 너무 바빠가 또 이런 야만스러운 짓거리하기 싫거든요"라며 못박았다.

임인관은 "모르겠다. 한 번 속아줘야지. 원래 동업의 시작은 맨땅에 신뢰 아니겠습니까. 우리 연도 참 깁니다. 안 그렇습니까. 이게 다 그분 덕이다 아닙니까. 우리가 다시 만난 것도"라며 능청을 떨었고, 조정현은 "무슨 말이에요? 우리가 만난 적이 있다고요?"라며 의아해했다.

임인관은 "정현 씨는 기억 못 할 수도 있겠네. 괜찮겠지. 이제부터 우리는 생사를 같이 할 그런 끈적한 처지니까예. 한가족 복지원 기억합니까. 내가 그 임인관입니다. 거기 적힌 사무실에 찾아오이소. 맛난 차나 한잔합시다"라며 자리를 떠났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