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교포♥' 정준하 "아들 로하, 유재석 딸 잘 챙겨 뿌듯" (내가 키운다)

기사입력 2021.10.14 오전 06:0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내가 키운다' 정준하가 아들 로하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13일 방송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는 방송인 정준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정준하는 "로하가 아홉살이다. 벌써 그렇게 됐다"라고 말했다.

조윤희 딸 이로아와 비슷한 이름에 대해 "너무 반가웠다. 한자 이름도 있는데 신혼여행으로 하와이를 갔다. 허니문 베이비여서 알로하에서 로하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로하는 훤칠한 키에 시원한 이목구비를 자랑했다. 정준하는 "정말 많이 컸다"라고 이야기했다.

채림은 "이국적인 분위기가 있다"라며. 김나영은 "키다 크다"라며 감탄했다. 김현숙도 "좋은 것만 가져갔다"라고 호응했다.

정준하는 "리액션이 좋다. 맥컬리 컬킨도 흉내낸다. 끼가 엄청나다"라며 자랑했다.


로하는 정준하의 뮤직비디오에서 수준급의 댄스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정준하는 "아빠 많이 안 닮았나 봐요? 하는데 기분이 나쁘지 않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나영은 정준하의 가족과 캠핑장에서 우연히 만난 적 있다고 밝혔다. "로하가 에너지가 넘친다"라며 목격담을 전했다.

정준하는 "아들 자랑 같아서...하겠다. 같이 놀러가면 (유)재석이가 딸이 있지 않나. 동생들을 잘 챙긴다. 같이 간 가족들에게 '잘 키웠어요'라는 얘기를 들으니 뿌듯하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