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 “우리 팬들, ‘달려라 방탄’ 보면서 항상 웃어주었으면”

기사입력 2021.10.14 오전 09:06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방탄소년단(BTS) 진이 과거 활약상을 또다시 재현하며 유쾌한 시간을 선물했다.

지난 12일 방탄소년단은 브이 라이브(VLIVE)와 위버스(Weverse)를 통해 자체 예능프로그램 ‘달려라 방탄’ RUN BTS! EP.155 피날레 2편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달방의 역사를 돌아보며 달방 레전드 편을 재구성했다.

진은 첫 번째 게임인 '달방 퀴즈'에서 자신의 어깨너비를 맞추는 퀴즈와 추억의 예능 벌칙인 공항 복학생 패션, 화제를 모았던 공항 한복 패션 등 멤버들과 함께 보며 추억을 나누었다.




진은 두 번째 게임인 '돌아온 포토존 게임'에서 슈가와 함께 레전드를 만들었던 제시어 '안녕'을 또다시 재현해 재밌는 상황을 연출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진의 활약은 역대 최다 하트수 1위인 에피소드인 'EP. 65 방탄학교'의 '달방 토론'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토론주제인 '엉덩이는 한 개 VS 두 개'에서 진은 자신의 달방 토론 금지어를 금세 알아차리고 물총 공격을 피할 수 있었다.

또 두 개의 다리가 엉덩이까지 나뉘고 허리부터 하나로 이어지므로 엉덩이는 두 개라고 말하며 재치와 센스 넘치는 입담을 자랑했다.

진은 '달려라 방탄을 잠시 쉬어가는 소감'을 묻는 인터뷰에 “아미들에게 가장 웃음을 많이 드릴 수 있는 소통창구였던 거 같다”라며 “‘달려라 방탄’을 보면서 항상 웃어주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진은 제작진이 준비해놓은 저녁 만찬에서 재료를 얻기 위한 애교 3종 세트를 선보여 멤버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또 '달려라 방탄 쉼'으로 멤버들과 육행시를 짓는 시간에는 진 특유의 유쾌함을 담은 유머로 밝은 분위기를 이끌었다.
 
사진 = 달려라 방탄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