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설리, 오늘(14일) 사망 2주기…그리운 미소 [엑's 투데이]

기사입력 2021.10.14 오전 10:0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故설리가 대중의 곁을 떠난지 2년이 흘렀다. 

설리는 지난 2019년 10월 14일 경기 성남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5세. 

방송 녹화 당인 연락이 닿지 않는 점일 이상하게 여긴 설리의 매니저가 자택을 방문했다가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경찰 부검 결과 타살 등의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설리는 지난 2005년 드라마 '서동요'에서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2009년,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에프엑스로 가요계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2014년에는 잠시 연예 활동을 중단했던 설리는 이듬해 에프엑스를 탈퇴했다. 이후로는 드라마와 영화 등을 통해 배우로서 행보를 이어갔다. 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유롭고 당당한 매력을 드러내 많은 관심을 모았다. 


지난해에는 설리의 사망 1주기를 앞두고 그의 생애를 다룬 다큐 프로그램이 방송돼 화제를 모았다. MBC '다큐플렉스'는 '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라는 제목으로 설리의 데뷔 전 모습부터 연습생 과정, 에프엑스로 데뷔 이후 이야기를 재조명했다. 그 과정에서 그의 어머니가 직접 출연해 딸의 생전 모습을 떠올려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설리가 세상을 떠난지 2년이 됐지만 여전히 팬들의 그리움은 이어지고 있다. 사망 당시에도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는 각종 행사를 취소하며 고인을 추모한 바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