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탄니, ♥사기결혼 오해→수입, CEO 남편 5배 "상상초월" (국제부부2)[종합]

기사입력 2021.10.14 오전 11:50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베트남 탄니가 CEO 남편보다 5배를 더 번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MBN '글로벌 썸&쌈 국제부부2' 2회에서는 결혼 7년 차인 42세 한국인 남편 이유성과 26세 베트남인 아내 탄니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16살 차이인 두 사람은 2014년 이유성이 사업 차 방문한 베트남에서 인연을 맺어 결혼에 골인했다. 슬하에는 아들 하나가 있다. 

이날 이유성은 '어린 나이에 한국 시집와서 사기결혼 당했다는 베트남 며느리의 반전 근황'으로 화제를 모은 인터넷 글에 대해 "어린 나이의 와이프와 결혼해 한국에 데려오다 보니 시선이 곱지 않았다. 애부터 낳게 했다는 악플도 많이 달렸다"고 털어놨다. 

탄니 역시 "제가 선택해서 결혼했으니 사실이 아니다. 시부모님도, 오빠도 엄청 잘해준다.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고 세간의 오해에 적극 해명했다. 


탄니의 일상이 주목받는 데는 이유가 있다. 팔로워가 2만 명인 인플루언서 탄니는 무역회사 마케팅과 베트남 영업 담당 CEO로서 제품 판매도 직접 하고 있는데 소득이 무려 남편의 5배라고.

이유성은 "저도 개인 사업을 하고 꽤 버는데 5배면 상상초월이다. 부모님 용돈을 드리는데 해가 갈수록 금액이 달라지고 있다. 뒤에 0이 하나 더 붙었다"라며 탄니의 재력을 언급했다. 

이유성 탄니 부부가 '국제부부2'를 찾아 온 이유는 아들의 육아때문이었다. 부부와 시어머니 모두 일을 하는 상황이라 정년 퇴임한 시아버지가 육아를 떠맡게 된 것. 

탄니는 시아버지의 불만을 듣고 남편 이유성에게 육아를 전담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유는 돈을 더 많이 벌고 있다는 것. 그러나 이유성은 "일하지 말고 집에서 애를 보라는 소리냐"며 발끈했다. 두 사람은 각 국가의 부계사회, 모계사회 전통을 이야기하며 티격태격했다. 

두 사람은 베트남 이주 문제로도 갈등했다. 탄니는 아들이 베트남어와 문화를 배우기 위해 베트남을 가고 싶다고 했으나, 이유성은 못 간다며 반대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MBN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