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민혜연, 이렇게 말랐는데? "지퍼 안 잠긴 원피스, 억지로 밀어 넣어"

기사입력 2021.10.14 오후 01:5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주진모의 아내 민혜연이 겨우 입게 된(?) 원피스 에피소드를 전했다.

민혜연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산전수전 여고동창생 녹화! 지난 봄에 직구로 샀다가 지퍼가 잠기지않아서(ㅠㅠ) 올 여름 한번도 못입은 원피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옷장 정리하다가 혹시나 싶어 입어봤는데 좀 많이 억지로 밀어넣긴 했지만 지퍼가 잠겼다!!!! 이히히~~ 체중은 슬쩍 늘고 인바디상 체성분도 그대로인데!!! 절박함이 커져서인가~~ㅋ 암튼 덕분에 기분 좋게 녹화 완료!!"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에는 빨간색 체크무늬 원피스를 입고 포즈를 취하는 민혜연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한눈에 봐도 늘씬하고 마른 몸매가 눈길을 끈다. 

한편 의사인 민혜연은 2019년 11살 연상의 배우 주진모와 결혼했다. 채널A '산전수전 여고동창생' 등에 출연 중이다. 

사진 = 민혜연 인스타그램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