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4', 동시 접속자 80만 돌파…전설 넘어 새 역사 달성

기사입력 2021.10.14 오후 03:04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미르4'가 동시 접속자 80만명을 넘어섰다.

14일 위메이드 측은 대작 모바일 MMORPG '미르4' 글로벌이 동시 접속자 수 80만명을 돌파하며 미르 IP 역사에 새로운 대기록을 썼다고 밝혔다.

동시 접속자 수 80만 돌파는 위메이드에게 매우 뜻깊다. 위메이드의 대표작 '미르의 전설2'가 원조 한류 게임으로서 2005년 세계 최초 동시 접속자 수 80만명을 기록해 기네스북에 등재, 중국 국민 게임 반열에 오른 바 있기 때문이다.

위메이드는 '미르4'를 앞세워 '미르의 전설2'의 흥행을 뛰어넘는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미르4'는 지난해 11월 국내 출시 후 상업적 성공을 바탕으로 '미르4' 글로벌을 전세계 170여개국, 12개 언어로 정식 출시했다. 글로벌 버전은 유틸리티 코인 'DRACO(드레이코)'와 'NFT(Non-Fungible Token)'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경험할 수 있어 글로벌 이용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글로벌 버전 출시 당시 아시아 서버 8개, 유럽 서버 2개, 북미 서버 1개 총 11개 서버로 서비스를 시작했으나, 출시 후  이용자가 급격하게 증가하며 정식 서비스 36일 만에 총 서버 수 100개를 돌파했다.

이후 이용자가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지속적으로 서버를 추가해 현재 아시아 서버 64개, 인도 서버 6개, 유럽 서버 13개, 남미 서버 21개, 북미 서버 32개로 총 136개 서버를 운영 중이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위믹스와 결합한 '미르4'가 중국 시장에서 '미르의 전설2'의 전설을 넘어, 글로벌 게임 시장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위믹스를 블록체인 게임의 기축통화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사진= 위메이드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