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 "'그리드', 해외에서 봐도 문화적 차이 안 느껴질 것…평가 기대돼"

기사입력 2021.10.14 오후 04:5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서강준이 '그리드'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디즈니 플러스 APAC 콘텐츠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루크 강 월트 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과 제시카 캠-엔글 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콘텐츠 및 개발 총괄 등이 참석했다.

이어 디즈니 플러스 한국 콘텐츠로 강다니엘과 채수빈이 출연하는 '너와 나의 경찰수업', 류승룡·한효주·조인성 등이 출연하는 '무빙', 서강준·이시영 등이 출연하는 '그리드', 윤계상·서지혜·김지석이 출연하는 '키스 식스 센스' 등이 소개됐다.

이후 패널 토크를 위해 '그리드'의 서강준과 이시영이 무대에 올랐다.

'그리드'는 '비밀의 숲'에 이어 다양한 수상 경력을 보유한 이수연 작가가 집필한 새 텐트폴 드라마다. 위기에서 인류를 구한 그리드 시스템의 비밀을 파헤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서강준은 "저는 '그리드'에서 관리국 직원 역할을 맡았다. 관리국은 그리드를 주관하고 관리하는 국가기관이고, 그 산하에 사무국이 있는데 거기에 속해 있는 사람이다"라고 설명하며 "사무국은 유령의 존재를 쫓는 미스터리한 부서인데, 그 곳에서 간절하게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유령의 존재를 파헤치는 외롭고 고독한 인물이다"라고 말했다.

또 "2021년에 미스터리한 존재인 유령이 나타나서 연쇄살인범들을 돕고, 제가 김아중 씨와 공조하면서 유령을 쫓으며 이야기가 시작된다"고 살짝 덧붙였다.

'그리드'가 디즈니 플러스에서 공개되는 것에 대해 서강준은 "우리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그리드'라는 작품을 봤을 때도 문화적인 영향이나 차이를 그렇게 받지 않을 것 같다. 어떤 평가를 해주실 지 정말 설레고 기대가 된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디즈니 플러스는 11월 12일 한국에서 론칭한다.

사진 = 디즈니 플러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