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민부터 이윤정까지, "우리 팀 이 선수를 주목하세요"

기사입력 2021.10.14 오후 04:34


(엑스포츠뉴스 청담동, 조은혜 기자) 선수들은 선수들이 가장 잘 안다.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V-리그 여자부 대표 선수들이 꼽은 각 팀의 올 시즌 기대주는 누굴까.

14일 서울 강남구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대표 선수로 각 팀 외국인 선수와 함께 GS칼텍스 강소휘, 흥국생명 김미연, IBK기업은행 김희진, 한국도로공사 박정아, KGC인삼공사 이소영, 현대건설 황민경, 페퍼저축은행 이한비가 참석했다. 이날 선수들은 "올 시즌 주목할 만한 젊은 선수들을 꼽아달라"는 질문을 받았다. 

먼저 GS칼텍스 강소휘는 "문지윤 선수가 비시즌에 웨이트 트레이닝을 굉장히 열심히 했다. 근육도 붙었고, 펀치력이 세졌다. 지윤이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흥국생명 김미연은 세터 박혜진을 꼽았다. 김미연은 "박혜진 선수가 연습경기를 통해 많이 성장하고 있다. 또 중요한 포지션이기 때문에 굉장히 기대가 되는 선수"라고 얘기했다.

기업은행 김희진의 '픽'은 최정민. 김희진은 "센터도 되고, 사이드 공격수로 백어택도 좋은 선수이기 때문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정아는 "신인이지만 경험이 있는 선수라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며 수원시청 출신의 신인 세터 이윤정을 소개했다. 현대건설 황민경은 이다연을 택하며 "컵대회에서 라이징스타상을 받은 것처럼, 시즌 때도 아마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했다.

한편 대부분이 어린 선수들로 꾸려진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의 이한비는 "우리 팀에는 신인들이 많아 모든 신인 선수들에게 기회가 되어 보여줄 수 있는 시즌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팀의 모든 신진급 선수들에게 기대를 걸었다.

사진=KOVO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