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예련, ♥주상욱과 언니들 도시락 준비...한혜진 부상 소식 (워맨스가 필요해)[종합]

기사입력 2021.10.14 오후 09:54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차예련이 주상욱과 함께 도시락을 준비한 가운데, 한혜진의 부상 소식이 전해졌다.

14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한 아파트에 사는 네 명의 친구 오연수, 윤유선, 이경민, 차예련이 화훼단지과 텃밭을 찾았다.

차예련은 새벽 6시부터 일어나 음식을 준비했다. 차예련은 피곤한 표정으로 곁을 지키고 있는 주상욱에게 의견을 구하며 "여봉"이라고 불러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홍진경은 "새벽부터 잘생겼다"고 칭찬하며 "새벽 6시에 일어나서 와이프 돕기가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차예련은 스테이크를 양념에 재워 두는 한편 유부 김밥을 준비했다. 도시락 준비를 거들던 주상욱은 "윤유선 선배는 어떠냐"고 물었고, 차예련은 "언니 너무 좋다. 착하다"고 대답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민의 메이크업 비법도 공개됐다. 이경민은 "수분 밸런스가 좋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바르고, 파운데이션에 프라이머를 섞어 브러쉬로 섬세하게 터치했다. 이경민은 "눈매를 또렷하게 하면 경쾌하고 똘망똘망해 보인다"고 조언했다.

네 여자는 화훼단지에서 김장의 재료가 되는 배추 모종과 무 모종, 총각무 씨를 구입했다. 이어 텃밭에 도착해 일복으로 환복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활약을 보인 FC구척장신 모델들의 시즌 오프 뒷이야기가 펼쳐졌다. 한혜진은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부상을 당해 응급실에 실려 가는 위기를 겪었다. FC구척장신은 최종 4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FC구척장신 멤버들은 시즌 이후 오랜만에 서로를 만나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막내라인 김진경은 선배라인에 대해 "쇼장에서 만나면 너무 대선배님이기 때문에 가까이 가지 않는다. 괜히 말 걸었다가 실수할까 봐 그렇다"며 "축구하고서는 이제 먼저 다가간다"고 '골 때리는 그녀들'의 순기능을 공개했다.

이날 주장 한혜진을 대신해 매니저가 참석했다. 매니저는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 제안을 받았다. 한혜진 선배님이 출연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어렵게 털어놨다. 건강상의 이유로 인한 결정이었다.

이현이는 한혜진에 대해 "20년 넘게 모델 생활을 해서 무릎과 발목이 좋지 않았다. 아파하면서 견뎌 온 것. 마지막 경기에서 부상을 입고 실려 나가기까지 하니까 힘들었던 것 같다. 그녀가 없는 순간이 오니 무게가 느껴지더라"며 미안한 마음을 고백했다.

멤버들은 한혜진이 없을 경우 이현이가 주장일 경우를 상상했다. 이현이는 "나는 한혜진과 성격이 너무 다르다. 그 자리를 어떻게 채울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