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金' 안산, 본가 최초 공개...티격태격 모녀 케미 (워맨스가 필요해)[종합]

기사입력 2021.10.14 오후 11:50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양궁 금메달리스트 안산 선수의 본가가 최초 공개됐다.

14일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서는 안산 선수가 엄마와 함께 본가를 찾았다.

안산의 엄마는 안산을 위해 집밥 요리를 준비했다. 엄마 옆에서 장난을 치던 안산은 방으로 들어갔다. 안산의 방은 생각보다 작았다. 안산은 "기숙사 생활을 해서 집에 잘 안 오기 때문에 작은 방을 쓰기로 했다"고 말했다.

안산은 손을 씻고 엄마와 함께 애호박찌개를 요리했다. 엄마는 "손 조심하라"고 걱정하며 "선수는 칼을 조심해야 한다"고 잔소리했다. 요리하면서도 모녀는 끊임없이 티격태격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홍진경은 "딸이 숙소에 가면 아쉬우시겠다"고 말했다.

신동엽도 사춘기를 맞은 딸에 대해 토로했다. 신동엽은 "갈피를 못 잡겠다. 다정하다가도 맥락 없이 싸늘해지는 게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딸이 살갑게 인사하다가 엄마가 '아빠 얼굴 보고 인사해야지'라고 지적하니 문을 쾅 닫고 들어가 버리더라. 잘못도 없이 심장이 아팠다"고 말해 짠한 웃음을 자아냈다.




모녀는 마주 앉아 애호박찌개를 맛봤다. 안산은 "너무 맛있다"고 말하며 "누가 썰었는데"라고 요리 보조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엄마는 아쉬운 마음에 "자고 내일 아침에 한 그릇 더 먹고 가라"고 말했지만, 안산은 장비 때문에 기숙사에 복귀해야 하는 상황.

안산의 엄마는 "내일부터 다시 양궁 선수다. 나는 어머니 인생을 살 테니 양궁 열심히 쏘도록 해라. 지금까지 잘해 왔으니까 앞으로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조언했다. 식사를 마친 안산은 캐리어에 짐을 정리했고, 엄마는 그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안산의 엄마는 "가방을 알아서 챙기는 모습을 보면 많이 컸다는 생각이 든다. 마음 속으로는 애잔한데, 자기 할 일이니까 해야지 않겠냐"고 속마음을 공개했다. 가방을 챙기던 안산이 "생각보다 자리가 남는다"고 말하자, "엄마 넣어 가지고 가겠냐"는 농담으로 스튜디오 패널들의 눈시울을 붉어지게 만들었다.

안산의 엄마는 옷방에서 첫 국가대표 유니폼에 받았던 안산의 사인을 오래간만에 발견하고 "감동이다"라고 언급했다. 또한 새 유니폼에 사인을 받았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