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과감한 상의 탈의...김성주 "볼썽사나워" (내 이름은 캐디)

기사입력 2021.11.24 오후 02:30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내 이름은 캐디' 김성주가 이승철에게 일침을 가한다.

24일 방송되는 IHQ 예능프로그램 ‘내 이름은 캐디’ 3회 방송에서는 전문 캐디 안대훈, 강성도, 김연태가 신입 캐디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과 짝지어 단체전에 돌입한다. 

이날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은 캐디로 변신해 안대훈, 강성도, 김연태를 든든하게 서포트한다. 하지만 세 남자의 예상과 달리, 전문 캐디들은 OB(out of bounds, 코스의 경계를 넘어선 장소)는 물론 해저드(hazard, 코스 안에 설치한 연못·웅덩이·개울 따위의 장애물)에 공을 빠트리며 ‘대환장’ 실력의 향연을 펼친다는 후문이다.

답답함을 호소하던 이승철, 김성주, 안정환은 참여 의지를 다지며 ‘예능 홀’ 대결을 제안했고 이에 포섬(foursome, 2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루어 하나의 공으로 상대편 팀과 경기를 하는 대회)으로 진행되는 빅 매치가 성사된다. 

호기롭게 도전장을 내밀고 두 팔을 걷어붙인 안정환은 ”밥을 많이 먹어 가지고“라는 핑계를 대며 빌드업에 돌입하고 이승철은 옷까지 벗어 던지며 승부욕에 발동을 건다. 



과감한 노출까지 감행하며 상의를 탈의하는 이승철의 모습에 김성주는 ”볼썽사납네요“라며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신입 캐디들의 치열한 ‘자존심 싸움’이 이어지는 가운데, 보는 이들의 가슴을 조마조마하게 하는 ‘예측불허’ 경기가 계속된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빅 매치에 김성주는 ”안 볼란다“라며 눈을 질끈 감는가 하면, 안정환은 ”다 죽자“라며 전투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이들은 숨겨왔던 발군의 실력으로 현직 캐디들을 감탄하게 했다고 해, 과연 최종 단체전에서 모두가 어떠한 결과를 맞이하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내 이름은 캐디’는 다양한 계층의 게스트가 골프 선수가 되어 MC 캐디와 함께 게임을 진행하는 독특한 포맷의 골프 예능프로그램이다. 

‘캐디’라는 직업이 어떤 일을 하는지, 얼마나 경기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지 못하는 대중에게 골프의 기초인 에티켓부터 골프를 잘 칠 수 있는 깨알 팁, 그리고 그동안 집중 받지 못했던 골프 동반자인 캐디의 일상까지 골프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보여주고 있다.

‘내 이름은 캐디’ 3회는 24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IHQ ‘내 이름은 캐디’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