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판→포장 NO...백종원 "미련하게 일해" (골목식당)

기사입력 2021.11.24 오후 03:54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닭반볶반집 사장님에게 "미련하게 일한다"라고 말했다. 

24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8번째 골목 ‘고대 정문 앞’ 골목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미스터리한 메뉴명으로 화제가 된 '닭반볶반집'에 첫 방문한 백종원은 가게가 눈에 잘 띄지 않아 연신 거리를 두리번거린 끝에야 입장할 수 있었다. 

어렵사리 만난 부부 사장님에게 메뉴 주문을 하던 백종원은 "벽면에 메뉴판이 없네요?"라며 놀라움을 표했고 아내 사장님은 "남편이 메뉴판 붙이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백종원은 "특이한 분이다"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상황실에 방문한 부부 사장님은 운영 방침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말하며 팽팽한 대립각을 세웠다. 그중에서도 '음식 양'과 '배달&포장'에 대한 의견 차이가 극심했는데 남편은 "미래를 책임질 학생들이니 음식 많이 주고 싶다"라며 확고한 소신을 밝혔고, 아내는 "우리 아이들의 미래도 책임져야 한다"라며 맞섰다. 

또 아내는 "남편은 코로나 시국임에도 불구하고 배달과 포장을 꺼려한다"라며 분통을 터트리기도 했다.

한편, 가게에서 메뉴를 시식하던 백종원은 고개를 끄덕이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아내 사장님은 "호러가 따로 없다. 우리 손 잡고 보자"라며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말없이 진지하게 시식에 임하던 백종원은 돌연 "사장님 미련하게 일하시네요"라고 말해 모두를 얼어붙게 했다.



이밖에 이름부터 생소한 ‘토마토제육덮밥집’도 소개된다. MC 금새록은 메뉴명을 듣자마자 “충격적이다. 안 어울릴 것 같다”라며 당황스러워했다. 

백종원은 독특한 메뉴의 등장에 기대 반, 긴장 반으로 토마토제육덮밥집을 방문했다. 메뉴가 나오자 눈길을 사로잡는 비주얼에 “외국 감성이다”라며 감탄하던 백종원은 시식 후 알 수 없는 미소를 지어 보는 이를 긴장케 했고 결국 직접 시식에 나선 2MC는 극과 극의 반응을 보였다.

고대생들과 사장님의 훈훈한 케미가 돋보였던 ‘치즈돌솥밥집’은 치즈돌솥밥의 개성 없는 토핑을 개선해 경쟁력 있는 덮밥을 만들기에 나섰다. 사장님은 ‘마늘쫑’, ‘옥수수’ 등을 넣은 NEW덮밥 3종을 선보였고, 기존과 확 달라진 비주얼에 3MC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NEW덮밥 시식 후, 백종원과 사장님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20년간 지켜온 치즈돌솥밥의 특징을 살리자는 백종원의 의견과 달리 사장님의 NEW덮밥은 정체성을 잃어버린 것인데, 이에 백종원은 "고대생과 함께 토핑을 연구해보자"라며 사장님 맞춤형 특별 솔루션을 진행했다.

예측할 수 없는 ‘고대 정문 앞 골목’ 두 번째 이야기는 24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